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대웅제약, 작년 영업익 전년 比 62% 급감…“소송·알비스 판매금지 영향”

URL복사

Monday, February 15, 2021, 17:02:52

매출액 1조 554억원·영업익 169억원 기록
"올해엔 코로나 치료제 등 R&D 과제 결실 볼 것"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대웅제약이 지난해 '1조클럽' 수성에는 성공했지만, ITC 소송비용과 알비스 판매금지 등의 영향을 받아 실적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62% 줄어든 169억 8000만원 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5일 밝혔습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5.2% 줄어든 1조 554억원을 기록했습니다.

 

개별 기준으로는 매출 9448억원, 영업이익 126억, 순이익 47억원을 기록했습니다. 회사 측은 ITC 소송비용과 알비스 판매금지 초지로 인한 매출 공백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나보타 매출이 유의미한 증가세를 보였고 ETC(전문의약품)와 OTC(일반의약품)가 견고한 판매량을 지켜냈다고 덧붙였습니다.

 

나보타 매출은 작년 445억원에서 올해 504억원으로 올랐습니다. 전년대비 국내매출이 두 배 가까이 성장했고 수출실적 역시 견고하게 유지됐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감소한 미국 판매량은 브라질, 태국 등 제3국에서 발생한 매출로 상쇄됐습니다.

 

ETC 부문은 작년 7107억원에 이어 올해 70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라니티딘 잠정판매 중지 사태로 알비스 매출이 완전히 제외됐음에도 크레젯·포시가·릭시아나 등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고 새로 판매하기 시작한 콩코르 역시 100억원 넘는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OTC 부문은 전년도 1118억원에서 소폭 성장해 올해 113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고함량 비타민B 복합제 임팩타민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고 회사는 전했습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ITC 소송비용 지출과 알비스 판매금지 조치 등 일시적인 악재에도 불구하고 작년에 견고한 매출을 지켜낼 수 있었다”며 “지난해 매출에 악영향을 주었던 악재들은 이제 대부분 사라졌으며 올해부터는 코로나19치료제를 비롯해 준비해 온 R&D 과제들에서 본격적으로 열매를 거두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