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건설사, 영남권에 ‘봄맞이 분양’ 1만 5000여 가구 푼다

URL복사

Thursday, February 18, 2021, 10:02:55

부산·대구·울산 등 지난해 영남권 청약자수 대거 몰려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오는 3월까지 영남권에서 1만 5000여 가구가 분양 예정인 가운데 지난해 부산, 대구, 울산 등 광역시를 시작으로 인접 중소도시까지 올해도 뜨거운 청약 열기를 이어갈지 이목이 쏠립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오는 3월까지 임대를 제외한 1만 5929가구가 공급됩니다. 이는 작년 2~3월 물량인 2299가구보다 1만3106가구 증가한 물량입니다. 지역별로 대구 5995가구, 경남 4210가구, 울산 3029가구, 부산 2695가구 순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영남권 청약통장은 117만 3184건으로 2019년(49만 8941건)보다 두 배 이상 늘었습니다. 특히 울산은 3111명에서 9만 4140명으로 무려 30배나 증가했습니다.

 

업계에선 영남권 신규 분양의 인기 배경 중 지방 전셋값 상승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지난해 12월 기준 수도권 제외 지방 지역의 3.3㎡당 평균 전셋값은 630만원으로 지난해 초 576만원 대비 9.37% 올랐습니다.

 

이는 2019년 전셋값 상승률 1.41%를 기록한 것과 상반된 수치입니다. 같은 기간 영남권은 울산이 11.06%로 가장 큰 상승률을 보였으며 ▲부산 9.89% ▲경북 7.10% ▲경남 6.31% ▲대구 5.88%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금호건설(대표 서재환)은 대구광역시 남구 이천동 281-1번지에 ‘대봉교역 금호어울림 에듀리버’를 2월 분양할 예정입니다. 배나무골 주택재개발 사업으로 진행하는 ‘대봉교역 금호어울림 에듀리버’는 전용면적 59~84㎡, 433가구로 조성되며 이중 270가구를 일반 분양합니다.

 

‘대봉교역 금호어울림 에듀리버’은 도보 거리에 대구 지하철 3호선 대봉교역이 위치한 역세권 입지를 갖췄습니다. 단지 바로 옆에 어린이집부터 유치원, 대봉초, 대구중을 비롯해 대구고, 경북여고, 경북대사대부고, 대구교대 등이 가까워 교육친화적 입지도 갖췄습니다. 또한 인근 신천수변공원이 위치해 신천둔치 산책로 및 체육시설들을 일상생활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반도건설(대표 박현일)은 마산해양신도시 가포지구 B-1블록에 ‘창원 마창대교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를 3월 분양합니다. 지하 3층, 지상최고 25층, 9개동, 전용면적 74~84㎡, 총 847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단지 중앙에 축구장 2.5배 크기의 중앙공원이 조성됩니다.

 

아울러 5-Bay 혁신 특화설계와 첨단 IoT 서비스 등이 제공됩니다. 단지 바로 앞에 가포초, 유치원(예정), 중학교(예정)가 위치하며, 단지내 별동학습관에서는 전문교육기관과 연계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교육특화 단지로 조성될 예정입니다.

 

DL이앤씨(대표 마창민)는 이달 거제 고현동 1175번지 일대에서 ‘e편한세상 거제 유로스카이’ 공급에 나섭니다. 단지는 84~99㎡, 1113가구 규모로 빅아일랜드 내에 함께 조성될 쇼핑몰, 마리나, 중앙공원, 영화관 등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고현동 일대의 거제시청, 법원, 백화점, 홈플러스 등 기존 구도심 인프라까지 이용 가능합니다.

 

두산건설(대표 김진설, 김진호)과 코오롱글로벌(대표 윤창운)은 김해 신문동 699-1번지 일대에 ‘김해율하 더스카이시티 제니스&프라우’를 3월 분양할 예정입니다. 아파트 3764가구, 오피스텔 629실, 대규모 스트리트형 상업시설이 들어섭니다. 김해의 신도심인 김해율하(장유) 생활권에 포함되고 롯데관광유통단지(3단계), 부전~마산 복선전철, 신문지구 도시개발사업 등 굵직한 개발 호재도 있습니다.

 

현대엔지니어링(대표 김창학)은 2월 부산 남구 대연2구역을 재건축하는 ‘대연2구역 힐스테이트(가칭)’를 분양할 계획입니다. 지상 최고 29층, 전용면적 59~84㎡, 총 449가구 규모로 이 중 144가구를 일반 분양할 예정입니다. 부산지하철 2호선 못골역과 대연역이 가깝고, 단지 옆에 연포초등학교와 부산광역시 남구청이 위치합니다.

 

오는 3월에는 삼성물산(대표 이영호, 고정석, 정금용)이 부산 동래구 온천4구역을 재개발하는 ‘래미안 포레스티지’를 선보입니다. 전용면적 39~147㎡, 총 4043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2331가구를 일반 분양합니다. 부산 지하철 1호선 온천장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금정초, 장전중, 유락여중 등이 반경 1㎞ 이내에 위치해 있습니다. 아울러 홈플러스, CGV, 롯데시네마, NC백화점 등도 가깝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