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현대차,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사업 실증…생태계 구축 가속화

URL복사

Thursday, February 18, 2021, 12:02:30

정부 및 물류·배터리·모빌리티 업계와 협력..전기차 배터리 대여 및 재사용 관련 사업 모색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정부 및 물류·배터리·모빌리티 업계와 전기차(EV) 배터리 대여(리스) 사업 실증에 나섭니다. 먼저 해당 사업 모델을 전기 택시에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추후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일반 소비자는 전기차를 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고 사용후 배터리 활용도도 높일 수 있어 전기차 생태계를 확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대차(대표 정의선 하언태)는 18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현대글로비스(대표 김정훈), LG에너지솔루션(대표 김종현), KST모빌리티(대표 이행렬)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및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MOU에 따라 택시 플랫폼 사업자는 전기차를 구매한 뒤 바로 배터리 소유권을 리스 운영사에 매각합니다. 이후 사업자는 전기차 보유 기간에 월 단위로 배터리 리스비를 지급하게 됩니다. 사실상 택시 사업자는 배터리값이 내린 가격으로 전기차를 구매한 뒤 사용하는 기간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는 셈입니다.

 

배터리 순환 모델도 실증합니다. 전기 택시에 탑재된 배터리를 새로운 배터리로 교체할 때 확보되는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만들어 전기차 급속 충전에 활용하는 방식입니다.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에 ESS를 충전하고 전기료가 비싼 낮에는 야간에 충전한 ESS를 활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며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현대차는 실증 사업을 총괄하면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을 택시 플랫폼 사업자인 KST모빌리티에 판매합니다. 배터리 보증과 교체용 배터리 판매도 담당합니다.

 

현대글로비스는 배터리 대여 서비스 운영과 사용후 배터리 회수물류를 수행합니다. 최근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를 효율적으로 대량 운송할 수 있는 전용 용기 특허를 취득하는 등 관련 사업 역량을 키우고 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사용후 배터리를 매입해 안전성 및 잔존 가치를 분석합니다. 또 사용후 배터리로 ESS를 제작해 전기차 급속 충전기에 탑재하고 해당 충전기를 차량 운용사인 KST모빌리티에 판매합니다.

 

KST모빌리티는 전기차 기반 택시 가맹 서비스를 운영하고 택시 충전에 ESS 급속 충전기를 활용하게 됩니다. 전기 택시 운행을 통해 수집되는 주행 및 배터리 데이터는 MOU 참여 기업에 제공합니다.

 

산업부는 관련 부처와 협의해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실무추진단을 운영해 분기별 진행 상황 및 현안을 점검할 예정입니다.

 

이번 실증은 정부 규제 샌드박스 승인으로 진행되는 사업입니다. 산업부는 지난해 10월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 심의위원회를 열고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사업’ 안건을 심의·의결했습니다.

 

배터리 대여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소비자는 저렴한 비용으로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됩니다. 배터리 비용이 제외된 가격으로 차량을 구매한 뒤 배터리 대여 비용만 내면 되기 때문입니다.

 

이번 사업으로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안전성을 실증하고 잔존 가치 평가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어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활성화 효과도 기대됩니다. 전기차 배터리 데이터 공유를 통해서는 연관 신사업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부와 산업계가 전기차 보급과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 확대를 위해 힘을 모은 사례”라며 “새로운 혁신 모델 실증을 통해 전기차 생태계가 조기 구축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