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현대차, ‘아이오닉 5’으로 전기차 새 시대 연다

URL복사

Monday, February 15, 2021, 13:02:30

2월 23일 온라인 통해 세계 최초 공개 행사 진행 예정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가 15일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의 내부 티저 이미지와 주요 실내 사양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한 첫 번째 차량으로 최적화된 공간 설계를 통해 실내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했습니다.

 

또한 탑승자 모두를 위한 ‘거주 공간(Living Space)’이란 테마를 더해 전용 전기차만의 차별화된 내부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내연 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 ▲슬림해진 콕핏(운전석의 대시보드 부품 모듈) ▲스티어링 휠 주변으로 배치한 전자식 변속 레버를 적용해 실내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내부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하도록 했습니다.

 

이와 함께 다리받침(레그서포트)이 포함된 1열 운전석·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는 등받이와 쿠션 각도 조절로 탑승자의 피로도를 줄여줘 안락한 주행을 비롯해 주·정차시 편안한 휴식이 가능합니다.

 

아이오닉 5 내부는 자연 친화적인 소재와 친환경 공법을 적용해 모빌리티의 지속가능성을 높였습니다.

 

아이오닉 5는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암레스트)에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분쇄하고 가공해 만든 직물을, 도어와 대쉬보드, 천정과 바닥 부분에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또한 시트 가죽 염색 공정에는 아마씨앗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을 적용하고 스티어링 휠, 스위치 등 손이 닿는 부분은 유채꽃, 옥수수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을 활용한 바이오 페인트가 사용돼 친환경 모빌리티의 모습을 완성했습니다.

 

현대차는 앞으로 나올 아이오닉 모델에도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해 친환경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예정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실내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적용한 아이오닉 5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전기차의 새 시대를 열어갈 아이오닉 5에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 5는 오는 23일(한국 시간 오후 4시) 온라인으로 진행될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통해 처음 모습을 드러낼 예정입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백신접종후 2명 사망 사례...질병청 “조사통해 인과성 확인"

백신접종후 2명 사망 사례...질병청 “조사통해 인과성 확인"

2021.03.03 17:08:44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사망 사례가 2건 발생하며 백신 접종과 사망간의 직접적 인과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2건의 사망신고와 관련해 “예방접종 대상이 되시는 분들은 너무 과도하게 불안감을 갖지는 말고 접종 전후 주의사항을 지키면서 접종을 순서대로 받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51건으로 아나필락시스 유사 의심사례인 ‘아나필락시스양 반응’도 3건 포함됐습니다. 이 가운데 3일 오전 중 사망 2건이 발생하면서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것입니다. 질병청에 따르면 첫 번째 사망자는 요양병원에 입원한 환자 50대 남성으로 지난 2일 9시30분 경 코로나19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11시간 경과 후 흉통과 메스꺼움, 호흡곤란을 호소해 치료했으나 3일 오전 7시경 사망을 확인했습니다. 두 번째 사망자는 요양병원에 입원한 60대 남성으로 지난달 27일 2시30분 경 코로나19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33시간 경과 후 발열과 전신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였습니다. 이후 증상이 호전됐다가 악화되며 3일 오전 10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청장은 이날 열린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사례 안내’ 브리핑에서 “앞으로 예방접종을 받으시는 분들이 증가하면서 이상반응에 대한 신고사례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예방접종 이상반응은 접종을 맞고 난 이후에 생기는 모든 증상이나 질병을 의미한다. 백신과의 연관성, 인과성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조사와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다른 나라에서도 많은 사망 사례가 보고됐다”며 “영국 같은 경우도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해서 현재 402명 사망했고 독일의 경우에도 한 113명 그리고 캐나다, 노르웨이, 프랑스 등에서도 예방접종 이후 사망 사례에 대해서는 보고가 많이 신고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 청장은 “예방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을 거라고는 생각하나,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예방접종이 진행 중이나 아나필락시스라는 중증 이상반응 이외에 중증의 이상반응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는 보고되는 바는 없다”며 “어느 정도 안전성이 있는 백신들이 접종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정 청장은 중증 이상반응인 아나필락시스인 경우 접종 후 30분 이내에 주로 발생하기 때문에 접종 직후 의료기관에서 관찰을 할 것을 당부하면서 “(접종 대상자는) 충분한 수분섭취를 해주시고, 접종 후에 2~3일 정도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주시고, 만성질환이나 기저질환이 있으신 분들은 이상반응이 생길 수 있는지 잘 주의·관찰하고 신속하게 진료를 받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정 청장은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가 3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들 가운데 2명은 호전돼 귀가한 상태고, 1명은 상태를 관찰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의심 사례로 접수된 3명의 접종자는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아닌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은 아나필락시스로 진단하기에는 다소 가벼운 증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접종 후 2시간 이내에 호흡곤란이나 두드러기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경우를 의미합니다. 아나필락시스는 크게 아나필락시스, 아나필락시스양, 아나필락시스 쇼크 3가지로 세분되는데 이 가운데 접종 후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문제가 되는 것은 아나필락시스 쇼크라는 게 당국의 설명입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예방접종 직후 기도가 붓거나 쉰 목소리가 나는 기도 증상, 숨이 가쁘거나 지속적인 기침이 나는 호흡 증상, 그리고 쇼크 징후·부정맥·저혈압으로 인한 실신 등의 순환기 증상이 하나 이상 나타날 때 의심할 수 있습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나타나더라도 의료진이 즉시 환자의 자세를 조정해 기도를 확보하고 알레르기 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투여하면 대부분 호전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