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Heavy Industry 중공업 Heavy 중공업

최정우 포스코 회장, ‘늑장 사과’ 이어 청문회 불출석까지...들끓은 비난 여론에 연임 적신호?

URL복사

Thursday, February 18, 2021, 15:02:53

사고 8일 만에 한 뒤늦은 사과에 이어 17일 환노위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 제출
“2주 간 안정가료 필요” vs “아프기로 예정한 것”..3월 주총을 앞두고 회피 꼼수 지적도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잇따른 사망사고로 포스코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지며 ‘늑장 사과’로 대응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예정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 산업재해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통보했습니다. 이에 최정우 회장이 여야 의원들의 ‘집중 포화’를 회피하려한다는 비판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8일 포스코 연료 부두 내에서 사내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가 컨베이어 롤러 교체작업 중 협착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는 2018년 7월 최정우 회장 취임 후 14번째 사망사고입니다.

 

이 사고는 최정우 회장이 그룹운영회의에서 ‘안전 최우선 경영방침’을 내세운 지 4일 만에 발생한 사망사고로, 최 회장은 사고 발생 8일 만에 현장을 방문해 사과해 뒤늦은 ‘꼼수 사과’라고 노동계의 비판을 받았습니다.

 

18일 국회 환노위 소속 노웅래 의원실에 따르면 최정우 회장은 17일 환노위에 산재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앞서 지난 8일 환노위 소속 위원들은 최 회장을 비롯해 산업재해의 책임이 있는 기업 대표이사 9명을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환노위는 지난 8일 전체회의에서 ‘산업재해 청문회’ 실시 계획을 의결해 제조·건설·택배 분야 9개 기업 관계자들을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잇따른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산업 현장에서 기업들의 책임과 보상을 주문하겠다는 것입니다.

 

최 회장은 불출석 사유서에서 “평소 허리 지병이 있어 왔는데 장시간 앉아있는 것이 불편해 병원 진단을 받은 결과 2주간 안정가료가 필요하다는 의사의 권유로 국회 증인으로 출석할 수 없게 됐다”고 했습니다. 일각에선 최 회장을 대신해 포항, 광양제철소 사정에 밝은 장인화 사장이 출석할 수 있다고 전해집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18일 논평을 통해 “현장 안점점검에 나선 사진을 언론에 뿌릴 땐 말짱하던 건강이 4일 뒤 청문회 날짜에 맞추어 아프기로 예정한 것”이라며 “불출석하겠다는 증인들에 대해 구인장 발부하고 2차, 3차 청문회를 열어서라도 반드시 증인석에 세워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최 회장은 포스코 내 반복되는 사망사고에 대해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는 정치권의 질타가 계속되자 지난 16일 현장을 찾아 머리를 숙였습니다. 하지만 이날 노동계는 “국민적 비판을 벗어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며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금속노조 포항지부는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포스코 포항 제철소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노동부 포항지청과의 면담을 통해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한 근본적 대책과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지만 포스코가 거부한다는 이유로 매번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포스코는 지난해 11월 광양제철소 화재로 근로자 3명이 사망했고, 12월에는 추락사와 교통사고로 각각 1명이 숨졌습니다. 최 회장 취임 전인 2017년에는 사망사고가 1건도 없었습니다.

 

비난 여론이 빗발치는 가운데 최 회장의 연임 행보에도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오는 3월 예정인 정기주주총회에서 최 회장의 연임 안건이 상정 예정인 가운데 정치권을 비롯해 시민사회단체들이 최 회장의 연임에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포스코는 지난 5년 동안 42분의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목숨을 잃는 등 산업안전보건법 수 백 건 위반이 적발됐다”며 “하지만 포스코 이사회는 지난 10년간 관련 이사회를 한 번도 열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위법 행위에 대한 이사회 감시 의무를 위반해온 무책임한 태도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최고경영자의 책임을 촉구하면서 “포스코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를 적극적으로 실행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와 포스코사내하청지회는 17일 성명을 통해 “최정우 회장은 중대재해, 환경오염, 비리경영, 노동탄압, 불법파견 등 모든 부분에서 심각한 결격사유가 드러났다”며 “3월 12일 포스코 정기주주총회에서 회장 연임 안건이 상정되기 전에 자진 사퇴하는 것이, 현장 노동자에 대한 예의이며 수많은 유가족과 국민들에 대한 책임있는 대국민 사과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안정호 vividocu@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