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토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첫 공개...“新금융, 핀테크의 여정 소개합니다"

URL복사

Friday, February 19, 2021, 09:02:24

토스, 50분 분량 다큐 자체 제작·발표..“회사탄생부터 미래비전까지”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등 출연..핀테크·혁신 기업 인사이트 공유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자체 제작한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핀테크, 간편함을 넘어(FINTECH-BEHIND THE SIMPLICITY)’를 지난 18일 전격 공개했습니다. 국내 기업이 대중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공개한 것은 전례가 드문 새로운 시도입니다.

 

토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는 토스의 도전과 성장이 약 50분 분량으로 담겼습니다. 토스는 이 영상에서 회사 탄생부터 핀테크 유니콘으로 자리잡기까지의 여정뿐 아니라 미래의 금융 서비스에 대한 비전도 깊이 있게 소개했습니다.

 

다큐멘터리는 토스가 시범 서비스 중단에도 포기하지 않고, 각고의 노력 끝에 2015년 간편 송금 서비스를 정식 출시하기까지의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원룸 오피스텔에서 은행 관계자들에게 편지 수백통을 손으로 써보낸 에피소드, 청와대 업무보고에 청년 기업가 자격으로 참석한 이승건 대표가 “국내에도 핀테크 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하는 장면 등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간편 송금 이후 토스가 대출, 보험, 투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금융 플랫폼으로서 외연을 확대해 나간 과정도 토스 구성원 17명의 인터뷰를 통해 생생히 그렸습니다. 지난 2017년 업계 최초로 무료 신용조회 서비스를 내놓은 배경과 재난지원금 신청·조회 서비스를 며칠 만에 개발·출시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눈여겨볼 만합니다.

 

토스인슈어런스·토스증권·토스페이먼츠를 비롯해 출범 예정인 토스혁신준비법인(가칭 토스뱅크) 등 4개 계열사 대표들의 이야기도 들어볼 수 있습니다. 계열사 대표들은 “각 금융 분야를 더 쉽고 편리하게 혁신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토스의 기업문화를 알 수 있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전 직원이 모이는 주간 미팅에서 거침없이 반대 의견을 내놓는 분위기 등 간편한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이 토론하는 구성원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초기 투자자로서 그간 토스의 성장 과정을 지켜봐 온 알토스벤처스 김한준 대표 및 본드캐피탈 채대권 파트너를 비롯해 수 켈시(Sue Kelsey) 마스터카드 글로벌 리드, 피터 샌본(Peter Sanborn) 페이팔 VP(Vice President) 등 여러 글로벌 핀테크 관계자도 다큐에 참여했습니다.

 

또 최근 통큰 기부를 발표하며 화제가 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과 황희승 잡플래닛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등 국내 대표 혁신 주자들도 나와 새로운 기술이 가져온 사회 변화에 관해 이야기 합니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고객들께 간편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토스팀이 치열하게 고민하고 열망해온 시간이 다큐를 통해 전해지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고객과 소통하며 새로운 금융을 만들어 갈 토스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쌓아나가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은실 yes24@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