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대웅제약 "'나보타' 美 사업 리스크 완전 해소…국내 소송은 진행"

URL복사

Saturday, February 20, 2021, 22:02:29

3자 간 합의서 대웅 제외.."ITC 결정 오류 바로잡을 기회 사라져 유감"
"국내 소송서 진실 규명 노력 기울일 것..민∙형사 재판서 승소 확신"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대웅제약이 메디톡스와 엘러간(현 애브비), 에볼루스간의 3자 간 합의에 대해 "미국 사업 리스크가 해소됐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대웅제약은 이번 합의 당사자가 아닌 만큼, 앞으로도 보툴리눔 톡신 균주 출처에 대한 국내 소송은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20일 대웅제약(사장 전승호)은 "이번 합의로 인해 미국 내 사업 상의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되고 나보타 판매 재개의 기반이 마련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나보타의 앞선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에볼루스와 함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나보타의 글로벌 매출과 이익도 비약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내다봤습니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이른바 '보톡스'로 불립니다. 미국에서는 대웅제약의 파트너사인 에볼루스가 '주보'라는 이름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전날(19일)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대웅 '나보타(미국명 주보)' 판매에 대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 등 모든 지적 재산권 소송의 완전 해결을 위해 미국 엘러간, 에볼루스(대웅 파트너사)와 3자 간의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대웅제약은 이번 합의의 당사자가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에볼루스가 합의에 응한 것은 ITC의 주보에 대한 21개월 수입 금지명령이 내려진 것에 따른 회사의 영업활동 중단을 피하기 위한 경영상 판단으로 판단된다"고 했습니다.

 

이어 "ITC의 21개월 수입금지에 대한 긴급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고 항소가 진행됨에 따라 애브비와 메디톡스도 자신들에게 불리한 소송 국면이 조성되었다고 판단해 합의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추측했습니다.

 

대웅제약은 이미 미국 연방순회항소법원(CAFC)에 항소를 제기했기 때문에 합의할 이유가 없었다고 전했는데요. 회사 측은 "항소심에서 메디톡스의 주장이 거짓으로 모두 밝혀져 승리할 것을 확신하고 있기에 굳이 애브비, 메디톡스와 합의할 이유가 없었다"며 "이번 3자 간의 합의에 따라 ITC 결정의 오류를 바로잡을 기회가 없어지게 된 것을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대웅제약은 그러면서 국내 소송은 이어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회사 측은 "지금까지 밝혀진 메디톡스의 수많은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진실을 규명하려는 노력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국내 민∙형사 재판에서 승소할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남궁경 nkk@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