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Major 대기업 Estate 건설/부동산 Heavy Industry 중공업 Heavy 중공업

박삼구 장남 박세창 사장, 금호산업 지분 첫 매입...“책임경영차원”

URL복사

Monday, February 22, 2021, 09:02:18

박 사장, 최근 금호산업 지분 첫 매입으로 2대 주주 등극
업계, 경영권 승계 작업 및 책임경영 신호탄 해석
금호산업, 기업 경쟁력 제고 계기 기대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박세창 금호산업 사장이 금호산업 지분을 최근 처음으로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업계에서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나나그룹 회장의 장남인 박 사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과 책임경영 신호탄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22일 금호산업에 따르면, 박 사장은 2일부터 9일까지 총 6번에 걸쳐 금호산업 주식 총 11만3770주(0.31%)를 장내에 매수했는데요. 금액은 10여억원 수준으로, 일반적인 오너 일가들의 주식 규모에 비하면 매우 적은 규모이지만, 오너 장남이 지분을 처음으로 매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부여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지분 매입으로 박 사장은 지주사인 금호고속(1대 주주, 44.21%)에 이어 2대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는 점에서 본격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한 준비작업이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박 사장은 현재 지주사인 금호고속 지분을 28.6%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관측이 나오는 것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업계가 초불황의 늪에 빠지면서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가 오는 6월말 매각이 예정돼 있기 때문인데요. 이렇게 될 경우, 금호아시나그룹의 지배구조는 금호고속에서 금호산업으로 연결되는 구조로 단순화됩니다.

 

업계에서는 이번 지분 매입을 신호탄으로 장남인 박 사장이 지주사인 금호고속과 금호산업에 대한 경영의 전면화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 사장은 그간 그룹의 전략경영실 사장, 그룹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체인 아시아나IDT 사장 등을 거치면서 경영 수업을 착실히 밟아왔습니다.

 

아울러 회사 내에서도 직원들과 격의없이 소통하는 등 내부적으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번 지분 매입을 시작으로 박 사장이 본격적인 경영 활동을 어떻게 전개할지 주목됩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이번 박세창 사장의 금호산업 주식 매입은 금호산업 사장으로 취임한 이후 책임 경영을 더 강화하며, 기업 경쟁력을 한층 더 높여나가겠다는 뜻으로 보면 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안정호 vividocu@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