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Heavy Industry 중공업 Heavy 중공업 Policy 정책 Politics 정치

노웅래 “포스코, 청문회 앞두고 산재보고서 조작...사실 은폐 지시”

URL복사

Monday, February 22, 2021, 14:02:36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포스코(대표 최정우)가 고용노동부의 감독을 앞두고 위험성평가 보고서 조작을 지시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포스코는 사내 긴급 메일을 통해 협력사 직원 사망으로 인한 고용노동부의 감독이 예상된다며 위험성 평가로 지적되지 않도록 보고서 수정을 지시한 것입니다.

 

노 의원실에 따르면 이와 같은 보고서 조작 지시는 처음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메일 본문에는 “며칠 전 ‘20년 위험성 평가를 수정했는데 추가로 18~19년 위험성평가에 대해서도 수정 부탁드린다”고 나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의원실은 “반드시 보내준 파일을 사용”, “부별 종합해 회신”, “파일명 작성방법”, “수정 후 빨간색으로 표기”, “수정항목” 등 작성 방법부터 수정 내용, 제출기한, 담당자까지 지정해 안내했다고 전했습니다.

 

노웅래 의원은 “아무리 기업에 자율적 책임을 주고 맡겨놓은 보고서라지만 엉터리로 작성해 놓고 사실이 드러나자 이를 은폐하기 위해 조작을 지시했다”면서 “그렇게 조작된 보고서를 국회 청문회에서 보고하려 했다는 것이 포스코의 윤리의식을 보여준다”고 질타했습니다.

 

이어 “사람이 죽어 근로감독이 나오는데 포스코는 근로현장의 안전시설 개선은 못할 망정 보고서 조작이나 지시하고 있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안정호 vividocu@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