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KB​손보, ‘희망플러스자녀보험’ 출시 이후 매출 큰 폭 증가

URL복사

Monday, May 03, 2021, 13:05:54

장기 보장성 신규 매출 약 279억 기록

 

인더뉴스 이진성 기자ㅣKB손해보험(대표 김기환)은 올해 1분기 장기 보장성보험 신규 매출이 KB금융그룹 편입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KB손보는 올 1분기 장기 보장성 신규 매출 약 279억원을 기록했는데요. 올 3월 한 달간 매출은 약 116억원입니다. KB손보에 따르면 분기와 당월 기준으로 KB금융그룹 편입 시점인 2015년 6월 이후 최대 실적입니다. 장기 보장성 신규 매출 시장점유율도 2019년 11.5%, 작년 12.7%, 올해 1분기 13.7%로 상승했는데요.

 

KB손보는 '가치경영 기반의 확고한 시장점유율 성장'이라는 과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성공적인 첫발을 내딛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KB손보는 'KB희망플러스자녀보험'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1분기 KB손보는 이 상품을 5만6000여건(매출 약 41억원) 판매했는데요. 판매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약 2.7배 이상 증가했고, 매출액도 2.5배 이상 늘었습니다.

 

배준성 KB손해보험 장기상품본부장(상무)은 “지난 1월에 출시한 신상품은 자녀의 보장 강화뿐만 아니라 부양자의 중대한 질병이나 재해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할 때 자녀의 보장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납입면제 기능을 확대했다"면서 “앞으로도KB손해보험은 고객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혁신적인 상품 개발을 지속할 것”라고 말했습니다.

이진성 기자 prolism@inthenews.co.kr

세계김치연구소, 대상·CJ 손잡고 중소김치업체 수출길 넓힌다

세계김치연구소, 대상·CJ 손잡고 중소김치업체 수출길 넓힌다

2021.05.13 16:02:06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세계김치연구소가 대상‧CJ제일제당과 협력해 중소김치제조업체 돕기에 나섭니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최학종)는 까다로운 유럽연합(EU) 복합식품 수입규정으로 난항을 겪는 중소김치제조업체의 원활한 김치 수출을 위해 대상(대표 임정배)‧CJ제일제당(대표 손경식·최은석)과 ‘대·중·소 상생’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EU 김치 수출액은 803만 달러로 전체 수출 시장의 5% 수준에 불과하지만 최근 한류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김치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면서 EU 지역 김치 수출액은 전년 대비 54% 이상 증가하는 등 김치 수출 신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데요. EU 수입규정이 개정되면서 동물성 원료를 극미량이라도 포함하는 복합식품의 경우 통관 과정에서 원료 제조시설의 ‘EU수출작업장등록 인증서’ 제출이 의무화됐습니다. 따라서 동물성 원료인 젓갈이 들어가는 김치를 EU지역으로 수출하는 업체는 EU수출작업장등록 인증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합니다. 현재 김치용 젓갈에 대한 EU수출작업장 등록이 완료된 대상과 CJ제일제당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김치용 젓갈 생산 업체는 EU수출작업장 등록이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중소김치제조업체의 EU지역 김치 수출에 난항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는데요. 이에 세계김치연구소는 지난달 15일 기술교류회를 열고 중소김치제조업체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EU 규정 개정에 따른 해결 방안을 강구했습니다. 세계김치연구소는 EU 인증 젓갈 생산 라인을 갖춘 대상과 CJ제일제당에 대중소 상생협력 차원에서 중소김치제조업체에 EU 인증 젓갈을 공급해줄 수 있도록 제안했고, 두 기업은 이 제안에 긍정적으로 화답했습니다. 현재 대상과 CJ제일제당은 EU로 김치를 수출하고자 하는 중소김치제조업체에 EU 인증 젓갈을 제공하기 위한 샘플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학종 세계김치연구소 소장 직무대행은 “이번 상생협력 모델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급증하고 있는 EU시장 수출 수요를 견인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산 김치의 입지를 확고히 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