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우리은행, 디지털 인재 영입·조직개편…디지털은행 전환 속도낸다

URL복사

Tuesday, May 04, 2021, 11:05:18

디지털 역량 집중 및 전문화·기업금융 플랫폼 시장 선점 등

 

인더뉴스 이진성 기자ㅣ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Digital First, Digital Initiative(전사적 디지털 혁신, 디지털 금융시장 주도)’경영 완수를 목표로 디지털은행 전환에 속도를 내기 위해 외부 전문가 영입 및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먼저 우리은행은 디지털그룹 DI추진단장(본부장)에 김진현 전 삼성화재 디지털본부 부장을 영입했는에요. 김진현 본부장은 삼성화재 인터넷전략팀 및 UX&ANALYTICS센터장을 역임하면서 마케팅 기획 ․ UX전략, 데이터 분석 등 다방면의 디지털 사업을 총괄했습니다.

 

또 삼성화재 디지털사업 추진단장으로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점유율을 업계 정상으로 이끄는데 일조했다는 평가도받습니다.

 

김 본부장이 맡은 우리은행 DI추진단의 DI는 'Data Intelligence'줄임말로, 인공지능을 연계한 데이터 수집 및 분석을 통해 고객 니즈를 적시에 충족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외부 전문가 영입에 발맞춰 디지털 전환 완성을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합니다. 디지털 역량 집중 및 전문화, 디지털 고객 경험 강화, 기업금융 플랫폼 시장 선점, 디지털 신기술 사업 강화가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입니다.

 

아울러 기업금융 플랫폼 시장에서 퍼스트무버(First Mover, 선도자) 입지를 다지고자 ‘기업금융플랫폼부’를 신설했습니다. 기업플랫폼 기획, 개발 및 운영 기능을 일원화해 기업금융 디지털 전환을 신속히 추진할 계획입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외부 전문가 영입과 조직개편을 통해 신속한 디지털 전환, 차별화된 디지털 고객경험 제공 및 디지털 신기술 경쟁우위 확보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진성 기자 prolism@inthenews.co.kr

세계김치연구소, 대상·CJ 손잡고 중소김치업체 수출길 넓힌다

세계김치연구소, 대상·CJ 손잡고 중소김치업체 수출길 넓힌다

2021.05.13 16:02:06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세계김치연구소가 대상‧CJ제일제당과 협력해 중소김치제조업체 돕기에 나섭니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최학종)는 까다로운 유럽연합(EU) 복합식품 수입규정으로 난항을 겪는 중소김치제조업체의 원활한 김치 수출을 위해 대상(대표 임정배)‧CJ제일제당(대표 손경식·최은석)과 ‘대·중·소 상생’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EU 김치 수출액은 803만 달러로 전체 수출 시장의 5% 수준에 불과하지만 최근 한류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김치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면서 EU 지역 김치 수출액은 전년 대비 54% 이상 증가하는 등 김치 수출 신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데요. EU 수입규정이 개정되면서 동물성 원료를 극미량이라도 포함하는 복합식품의 경우 통관 과정에서 원료 제조시설의 ‘EU수출작업장등록 인증서’ 제출이 의무화됐습니다. 따라서 동물성 원료인 젓갈이 들어가는 김치를 EU지역으로 수출하는 업체는 EU수출작업장등록 인증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합니다. 현재 김치용 젓갈에 대한 EU수출작업장 등록이 완료된 대상과 CJ제일제당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김치용 젓갈 생산 업체는 EU수출작업장 등록이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중소김치제조업체의 EU지역 김치 수출에 난항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는데요. 이에 세계김치연구소는 지난달 15일 기술교류회를 열고 중소김치제조업체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EU 규정 개정에 따른 해결 방안을 강구했습니다. 세계김치연구소는 EU 인증 젓갈 생산 라인을 갖춘 대상과 CJ제일제당에 대중소 상생협력 차원에서 중소김치제조업체에 EU 인증 젓갈을 공급해줄 수 있도록 제안했고, 두 기업은 이 제안에 긍정적으로 화답했습니다. 현재 대상과 CJ제일제당은 EU로 김치를 수출하고자 하는 중소김치제조업체에 EU 인증 젓갈을 제공하기 위한 샘플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학종 세계김치연구소 소장 직무대행은 “이번 상생협력 모델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급증하고 있는 EU시장 수출 수요를 견인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산 김치의 입지를 확고히 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