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네이버·카카오, 북미 웹소설사 인수...글로벌 콘텐츠 시장서 ‘격돌’

URL복사

Tuesday, May 11, 2021, 16:05:09

네이버, 글로벌 Z세대 검증된 10억여개 텍스트 콘텐츠 풀·네이버웹툰간 시너지
카카오, 내달 대만·태국에 웹툰 플랫폼 출시..하반기 내 중국·인도 진출 계획도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네이버와 카카오가 글로벌 콘텐츠 시장에서 경쟁을 본격화합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각각 북미 웹툰·웹소설 플랫폼을 인수하면서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섰습니다. 

 

11일 네이버는 이달 초 왓패드 인수 관련 한국, 미국, 캐나다 등 기관 절차를 마무리하고, 지난 10일 왓패드 주식 2억4851만주를 6848억원을 들여 100% 취득했습니다. 

 

◇ 네이버, 북미 웹소설 왓패드 인수 완료..글로벌 1위 넘본다

 

네이버에 따르면 이번 인수로 웹소설과 웹툰 사용자와 창작자 점유율 1위를 차지하게 됐는데요. 네이버는 “웹소설 사용자 1위 왓패드(9400만명)와 웹툰 사용자 1위 네이버웹툰(7200만명)을 합해 약 1억6600만명(월간 순 사용자 합산)의 사용자와 함께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창작자(약 570만명)와 창작물(약 10억개)을 보유한 플랫폼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4월 기준 네이버웹툰과 왓패드의 창작자는 각각 70만명과 500만명, 창작물은 130만개와 10억개에 달합니다.

 

 

네이버는 네이버웹툰의 검증된 지식재산권(IP) 비즈니스 노하우와 수익화 모델을 기반으로 왓패드 플랫폼·비즈니스 모델 고도화를 진행합니다. 네이버는 웹툰과 웹소설이 스토리텔링과 탄탄한 팬층을 가진 ‘원 소스 멀티 유즈’의 대표적 원천 콘텐츠라고 보고 있습니다. 

 

회사는 향후 웹툰의 웹소설화, 웹소설의 웹툰화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며 글로벌 영상 사업을 펼치는 스튜디오N, 왓패드 스튜디오의 협업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올해 기준 총 167개(왓패드 90개, 네이버웹툰 77개)의 드라마·영화·애니메이션 영상화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한성숙 CEO는 “이번 인수를 통해서 웹툰과 왓패드 간의 시너지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네이버는 웹툰·왓패드처럼 Z세대(Gen Z)가 열광하는 스토리텔링 플랫폼을 기반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중요한 플레이어로 성장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CEO는 “앞으로 왓패드의 무궁무진한 스토리가 네이버웹툰의 정교한 기술, 다양게 검증된 유료 모델과 만나서 전세계 사용와 창작자에게 최고의 경험과 영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카카오, 웹툰 ‘타파스·래디쉬’ 인수...북미 진출 본격 시동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김성수)가 지난 7일 이사회를 열고 북미 웹툰 플랫폼 타파스 (Tapas Media Inc., 대표 김창원)와 웹소설 플랫폼인 래디쉬(Radish Media Inc. 대표 이승윤)를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는 타파스의 지분 100%를 확보했습니다. 래디쉬의 경우, 이사회 과반 이상이 회사 매각을 결정해 5월 중 텐더오퍼(공개매수)를 진행해 최종 인수를 마무리 지을 예정입니다. 

 

이번 투자를 통해 타파스와 래디쉬는 각각 약 6000억원(5억1000만 달러)과 약 5000억원(4억4000만 달러)의 가치를 인정 받았습니다. 카카오엔터는 미국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 타파스와 래디쉬를 기반으로 북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며 글로벌 영향력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카카오엔터가 인수하기 위해 오랜 시간 공을 들여온 타파스는 올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설립된 북미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작년 매출이 전년대비 5배 성장하는 등 폭발적인 우상향 성장 중에 있습니다. 작년 하반기부터 ‘사내맞선’, ‘승리호’, ‘경이로운 소문’, ‘나빌레라’등의 카카오엔터의 주요 IP를 타파스를 통해 북미시장에 공급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타파스에 공급하는 카카오엔터의 약 80여개 IP가 약 9만 여개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는 타파스 매출의 절반을 견인하고 있습니다. 

 

래디쉬는 2016년에 미국 뉴욕에서 설립된 모바일 특화형 영문 소설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무료 연재 위주로 운영되는 타 플랫폼 대비, 래디쉬는 전체 매출 90%가 자체 오리지널 IP에서 나올 만큼 독보적인 경쟁 우위를 점하고 있습니다. 

 

이번 래디쉬 인수를 통해 카카오엔터는 K웹툰에 이어 K웹소설도 영미권에 본격적으로 진출시킬 계획입니다. 카카오엔터의 슈퍼 IP들은 웹툰과 드라마, 영화 등 2차 창작물로 재창조돼 수많은 흥행을 만들었던 경험을 토대로 래디쉬를 통해 소개될 K웹소설에 대한 기대도 높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입니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이번 인수를 통해 래디쉬에 웹소설을 본격 수출하며 카카오엔터의 성공방정식이 미국에서도 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카카오엔터의 IP비즈니스 역량과 노하우가 북미 시장을 경험한 타파스와 래디시의 인사이트와 결합돼 더 큰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김창원 타파스 대표는 “카카오엔터와 타파스는 기존 직원들과 현지 작가 커뮤니티와 함께 이뤄왔던 미션을 더욱 크고 의미있는 스케일로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승윤 래디쉬 미디어 대표는 “래디쉬가 자체 제작해온 오리지널 IP들이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전 분야에 걸쳐 벨류 체인을 가진 카카오엔터와 협업으로 슈퍼 IP들을 공급받아 북미 스토리 시장에서 다양한 스토리를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신세계百, 수서역 환승센터에 새 랜드마크 세운다

신세계百, 수서역 환승센터에 새 랜드마크 세운다

2021.06.25 09:36:34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서울 강남구에 건립되는 수서역 환승센터에 오는 2027년 새 점포를 차립니다. 신세계가 참여한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 사업주관 후보자로 25일 선정됐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약 1조2000억원 규모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SRT 수서역세권 내 11만5927㎡ 규모에 백화점을 비롯한 상업·업무 시설을 짓는 개발 계획입니다. 이번 컨소시엄은 한화건설이 사업 주관사로 신세계와 KT에스테이트가 참여했습니다. 일반 출자자로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이지스자산운용, 헤리티지자산운용이 함께 했습니다. 신세계는 이번엔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을 통해 서울·경기를 아우르는 수도권 동남부의 수요를 공략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업면적은 약 8만3000여㎡(약 2만5000평)로 서울 내 최대 규모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과 함께 초대형 점포가 될 예정입니다.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동남부 핵심 상권이 될 만한 잠재력이 매우 큰 입지적 장점을 갖고 있다”며 “신세계가 가진 유통 노하우와 혁신 DNA를 바탕으로 새로운 랜드마크 백화점을 성공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