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Policy 정책

공정위,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고발…“친족 회사 누락”

URL복사

Monday, June 14, 2021, 15:06:08

자료 제출 시 연암 등 5개 회사·친족 7명 고의 누락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에 허위자료를 제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하이트진로의 동일인(그룹총수) 박문덕 회장이 2017년~2018년 동안 하이트진로그룹 현황 자료를 제출하면서 친족이 지분 100%를 보유한 5개사(연암·송정·대우화학·대우패키지·대우컴바인)를 누락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5개사 중 연암·송정은 박 회장의 조카들이, 대우화학·대우패키지·대우컴바인은 박 회장의 고종사촌과 그 아들·손자 등의 친족이 지분 100%를 보유한 개인회사입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동일인인 박 회장이 지정자료 제출 의무 위반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현저하거나 상당하다”며 “이는 ‘기업집단 관련 신고 및 자료제출의무 위반 행위에 대한 고발지침’상 고발기준을 충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정위에 따르면 연암·송정은 박 회장이 계열회사로 미편입됐다는 사실을 보고 받고도 지정자료 제출시 누락을 결정한 회사였습니다. 대우화학 등 나머지 3개사는 계열회사 직원들도 친족회사로 인지해왔던 회사로서 하이트진로와의 내부거래 비중이 높았습니다.

 

공정위는 박 회장이 2003년부터 다수의 지정자료 제출 경험이 있고, 지정자료 허위제출 행위로 경고를 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고발을 결정했습니다.

 

또 박 회장은 2017년~2020년 기간 (유)평암농산법인을 고의로 누락한 행위로 고발 조치당했습니다. (유)평암농산법인은 주주 임원이 계열회사 직원들로 구성된 회사로 농지를 진로소주에 양도한 바 있습니다. 공정위는 박 회장이 이 회사의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 지정자료 제출시 누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박 회장은 대우화학 등 3개사와 관련된 7명의 친족을 누락한 채 지정자료를 제출했습니다. 공정위는 지정자료 제출시 친족 현황자료로 동일인의 친족(혈족 6촌·인척 4촌 이내)을 모두 기재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누락된 친족들은 고모의 일가로서 박 회장이 이미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이번 고발 조치는 대기업 집단의 고의적인 지정자료 허위제출에 대해 고발지침을 적용한 세 번째 사례입니다.  공정위는 “계열회사 및 친족 누락 행위는 경제력집중 억제시책의 근간을 훼손하는 일”이라며 “향후 지정자료의 진실성 확보를 위한 감시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삼계탕·오리탕·북어탕 선봬”…CU,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나왔다

“삼계탕·오리탕·북어탕 선봬”…CU,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나왔다

2021.08.02 16:46:29

인더뉴스 박소민 인턴기자ㅣCU가 여름철 반려동물의 기력 회복과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CU가 선보이는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은 ‘정성 가득 한그릇 3종(삼계탕, 오리탕, 북어탕)으로 반려견, 반려묘 구분 없이 모두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해당 상품들에는 닭가슴살, 인삼, 당근 등 사람이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안전한 원재료가 사용됐는데요. 삼계탕과 오리탕에는 순 단백질을 의미하는 조단백질이 전체 성분량의 15%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지방 함량도 0.1% 미만입니다. 북어탕 역시 성장기 반려동물의 발육과 기력 회복에 도움을 주는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게 함유됐습니다.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은 파우치 형태의 패키지에 지퍼백이 적용돼 있어 원하는 양만큼 제공한 뒤 남은 내용물을 보관하는 데에도 용이합니다. 이처럼 CU가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을 선보인 것은 애완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펫팸족이 늘면서 애완용품 및 먹거리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CU가 애완용품 카테고리를 살펴본 결과, 올해 상반기 해당 상품의 매출은 전년 대비 48.7% 올랐습니다. 이는 지난해 전체 매출신장률인 30.5%를 훌쩍 넘어서는 수치입니다. 오준영 BGF리테일 생활용품팀장은 “국내 반려인이 1500만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반려동물과 관련된 시장의 규모가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출시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CU는 반려인의 니즈에 맞춘 차별화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CU는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반려동물 용품 브랜드를 론칭하고 전국 6000여 점포에서 반려동물 용품 전용 코너인 ‘CU 펫샵’을 운영 중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