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야첵 올자크 PMI 회장 “규제·지원 뒷받침되면 15년 내 일반 담배 사라질 것”

URL복사

Friday, September 17, 2021, 09:09:54

제22회 세계지식포럼, 야첵 회장 등 참석
필립모리스 혁신 및 ESG 경영 전략 소개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저는 최근 언론과 인터뷰에서 적절한 규제와 시민사회의 지지가 있다면, 많은 나라에서 10~15년 안에 불에 붙여 피우는 일반담배가 정말 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두 이 기회를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면, 한국은 이런 긍정적인 변화를 다시 선도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야첵 올자크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 회장은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22회 세계지식포럼 ‘ESG 베스트 프랙티스’ 세션에 참석해 필립모리스의 혁신과 ESG(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경영 전략을 소개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이날 야첵 회장은 “필립모리스 ESG 경영의 핵심은 본질적으로 ‘담배연기 없는 미래’라는 회사의 비전과 동일하다”며 “PMI의 비연소 제품은 니코틴 제품군의 포트폴리오가 아니라 일반담배를 완전히 대체하는 대안으로 제공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6년 전만 해도 PMI 순 매출의 100%가 일반 담배에서 발생했지만 올해 2분기에는 약 30%가 아이코스 같은 비연소 제품에서 발생했다”며 “2025년에는 비연소 제품의 순매출 비중을 50% 이상으로 높이고, 4000만명 이상을 비연소 대체재로 완전히 전환시킨다는 구체적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제니퍼 모틀레스 스비길스키 최고지속가능책임자(CSO)는 “필립모리스의 ESG는 환경·사회·지배구조라는 지속가능성 주제 외에 제품을 뜻하는 ‘프로덕트’의 ‘P’가 추가된다”며 “’회사가 무엇을 만드는가’라는 주제가 주는 사회적 영향력은 ‘어떻게 만드는가’ 만큼이나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세션 토론에는 김병도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와 이석재 서울대 철학과 교수,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가 함께 참여했습니다. 이어진 토론에서 백영재 대표는 ▲필립모리스가 아이코스와 함께 일반 담배를 판매하고 있는 점 ▲혁신의 진정성 ▲청소년 흡연 예방 ▲회사의 과학 연구 신뢰성에 대한 질문을 이어갔습니다.

 

백영재 대표는 “아이코스에서 발생하는 일정한 유해물질 양이 일반담배 대비 현저히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는 각국 정부기관 및 독립연구기관이 진행한 50개 이상의 결과와도 부합한다”며 “미국 FDA도 일반담배 대비 상당한 유해물질 감소를 확인하고 ‘MRTP(위험저감 담배제품)’로 아이코스 마케팅을 인가했다”고 말했습니다.

 

백 대표는 또 “자동차 업계가 수소차와 전기차 생산 계획을 연이어 밝히고 있지만 당장 모든 내연 자동차의 생산과 판매를 그만두진 않는다”며 “만약 필립모리스가 일반 담배 판매를 당장 중지하면 ‘담배연기 없는 미래’의 실현은 오히려 뒤로 밀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전자담배가 청소년의 흡연을 조장한다는 이슈와 관련해 “필립모리스는 청소년은 물론 기존 흡연자가 아니면 성인에게도 아이코스를 절대 판매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다”며 “2005년 이후 한국필립모리스는 전국 10만여 소매점을 통해 청소년 흡연 예방 캠페인을 벌이고 점주들에게 이를 알려왔다”고 전했습니다.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