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hemical 중화학

LG화학, 미국·유럽에 ‘테크센터’ 건립…글로벌 4각 지원 체제 추진

URL복사

Tuesday, October 12, 2021, 09:10:53

미국 오하이오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2023년 완공 예정
한국·중국·미국·유럽 등 4곳 테크센터 운영 계획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LG화학[051910]은 약 1200억원을 투자해 미국과 유럽에 고객 맞춤형 기술 지원 시설인 '테크센터(Tech Center)'를 설립한다고 11일 밝혔습니다. 

 

미주 테크센터는 미국 오하이오주에, 유럽 테크센터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각각 설립할 예정입니다. 두 곳 모두 지상 3층, 연면적 7600㎡ 이상 규모로 2023년 완공할 계획입니다. 

 

테크센터는 LG화학의 석유화학 제품을 구매한 고객사와 협력사를 대상으로 제품 개발, 품질 개선, 생산성 향상 등 종합적인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는 고객 지원 전문 조직입니다. 

 

테크센터에는 고객 맞춤형 기술 지원을 위한 다양한 파일럿(Pilot) 설비가 들어옵니다. 또 압출가공, 사출기술 등의 응용기술팀과 주요 전략제품별 전담 조직을 포함해 총 70여명의 연구개발 인력이 상주해 고객 기술 지원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LG화학은 테크센터가 자동차 소재와 포장 필름 중심 고객의 기술력 향상은 물론 PCR(Post-Consumer Recycle) 기술 등 친환경 소재와 관련 제품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향후 해외 R&D 인재 확보의 전진기지로도 운영할 계획입니다. 

 

LG화학은 이와 함께 미국 오하이오주 테크센터 부지에 약 6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해 2023년까지 연산 3만톤(t) 규모의 ABS 컴파운드 공장을 설립하고, 현지에서 고객 맞춤형 ABS 제품을 생산할 예정입니다.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한국 오산을 중심으로 중국, 미국, 유럽으로 이어지는 '글로벌 4각' 고객 지원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며 "현지에 최적화된 맞춤형 기술 지원을 통해 고객 대응력을 강화하고 LG화학의 전략제품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고 말했습니다.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1년 만에 1,000,000명’...카카오뱅크 mini, 10대 사로잡았다

‘1년 만에 1,000,000명’...카카오뱅크 mini, 10대 사로잡았다

2021.10.13 16:45:56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카카오뱅크가 청소년층인 일명 MZ세대의 다양한 취향을 충족시키며 영토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카카오뱅크에서는 캐릭터를 통한 친근함 확보와 MZ세대의 실용적인 소비 습관에 집중해 서비스를 기획했습니다. 카카오뱅크의 청소년 금융서비스 ‘카카오뱅크 mini(이하 mini)’는 출시 1년여 만에 10대 청소년의 대표 생활 금융서비스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mini 서비스 누적 가입자는 지난 2일 10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mini 가입이 가능한 만 14~18세 이하 청소년은 약 233만 명, 해당 청소년 10명 중 4명이 카카오뱅크 mini를 이용하고 있는 셈입니다. 카카오뱅크는 금융거래의 첫 발을 내딛는 10대 청소년의 경제 감각을 키워줄 서비스로 mini를 준비했습니다. mini는 은행 계좌 없이도 돈을 보관‧이체할 수 있으며, 선불교통카드 기능 및 온·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합니다. 현금자동화기기(ATM)에선 mini카드로 수수료 없이 현금 인출할 수 있습니다. 또, mini카드는 카카오의 '니니즈 캐릭터'를 사용한 첫 번째 카드로, 5종의 캐릭터 중 하나를 선택해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청소년들에게 나니즈 캐릭터의 인기가 많다”며 “MZ세대의 감성을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청소년들의 mini 서비스 이용은 실생활 거래에 집중됐습니다. 카카오뱅크 자체 통계에 따르면 mini 이용 고객은 평균 1인당 주 1회 이상, 월 5~6회 이체 거래를 하고 있으며, mini카드 거래의 43%는 편의점과 온라인 쇼핑이었습니다. 한편 mini 서비스의 업그레이드 역시 준비 중입니다. 기존 서비스는 이체‧결제 등 ‘용돈 관리 경험’에 중점을 둔 반면, 새 서비스는 '돈을 모으는 습관‧경험'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청소년들에게 돈을 모으고, 사용하는 전체적인 금융 경험을 부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새롭게 준비 중”이라며 업그레이드 시점에 대해선 “연내에 선보일 예정으로 현재 내부 테스트 단계로, 구체적인 서비스 내용은 현재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