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mall Business 중소기업

[스타터 UP] 마루MARU 180, 입주 조건과 혜택은? ②

URL복사

Friday, March 27, 2020, 11:03:00

다양한 분야의 창업가와 크리에이터들이 교류하는 공간으로

 

인더뉴스 김영욱 기자 | 아산나눔재단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은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MARU180, 정주영 엔젤투자기금, 스타트업코리아, 창업생태계 파트너십, 아산상회가 있습니다. 재단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서로 연결되어 있거나 협업하는 부분이 존재합니다.

 

일례로,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사업실행 단계에 진출한 팀은 9주간 마루(MARU) 180 사무공간을 지원받아 입주하게 됩니다. 실제 사업을 진행하며 다른 입주 스타트업과 마찬가지로 마루 180이 제공하는 파트너 및 투자자 등 창업 분야 전문가의 도움을 받습니다.

 

마루 180의 단기입주가 아산나눔재단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결선 진출팀, 스파크랩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선발팀에 한해 제공되는 반면 장기입주는 배치 선발 심사(Winter, Summer Batch 연 2회)를 통해 선발된 스타트업이 대상입니다.

 

입주조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 법인 설립 후 5년 이내의 스타트업
  • 직원수 3인 이상, 16인 이하의 스타트업
  • MARU180 커뮤니티에 잘 융화하고 Pay-it-Forward를 통하여 커뮤니티의 성장에 함께 기여할 수 있는 스타트업
  • 산업 분야 제한 없음. 모든 업종의 스타트업 지원 가능 *단, 사행/ 유흥 업종은 제외함
  • “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제2조2”에 따른 벤처기업확인 기업 우대
  • 여성창업자 우대

 

파트너십 통해 입주 스타트업에 다양한 기회 제공

 

공간 활용이 기획 단계의 의도와 부합할 수 있게끔 아산나눔재단은 마루180의 지원자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입주 스타트업에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데, 실제로 입주 스타트업은 구글, AWS, 네이버 등으로부터 클라우드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해외 출장 시에는 구글의 전 세계 테크 허브 코워킹 스페이스(Tech hub coworking spaces, Google for Startups가 운영하는 6개의 캠퍼스 공간과 수십 개의 파트너사가 운영하는 협업 공간)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출장이나 미팅 등에 필요할 경우 쏘카(SOCAR) 할인쿠폰을 지급하며, 해외 콘퍼런스, 세미나 등에 참석할 경우 최대 300만 원의 실비를 지원합니다.

 

또한 입주사나 졸업 1년 이내의 스타트업이 마루180 내에서 홍보 마케팅을 위한 행사를 진행할 때, 500만 원 상당의 실비를 제공합니다. 회계, 세무, 법무 등 창업 초기 어려움을 겪을 때를 대비해 ‘자비스’, ‘로톡(Lawtalk)’ 등과 같은 전문 서비스와 연계도 가능합니다. 

 

스타트업 팀원들을 위한 건강검진 및 복지몰 등 임직원 복리후생도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투자연계 혜택을 강화하기 위해 중소기업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과도 협력해 입주 및 졸업 스타트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정기적·비정기적 입주사간 네트워킹 도모

 

아산나눔재단이 마루 180을 통해 중점을 두는 다른 부분은 바로 입주 기업 간의 네트워크 형성입니다. 이를 위해 격월로 ‘타운홀 미팅’을 진행하는데, 입주해 있는 스타트업, 투자사, 액셀러레이터 모두가 한자리에 모여 각자의 근황을 소개하고 친목을 다지는 시간입니다.

 

특히, 입주사들의 투자 유치나 제품 출시 소식 등을 알리고 축하하며, 입주사를 위한 혜택이나 유용한 정보를 공유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혜택과 지원 등을 통해 2014년 4월에 개관한 마루 180의 개관 후 5년간 방문객 수는 약 77만 명, 사무공간을 지원받은 스타트업 수는 총 182개 입니다.

 

지난해 마루 180에 장기 입주했던 62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서베이를 진행했는데요. 이 결과, 입주 기간 평균 투자 유치금액이 팀당 3.2억 원에서 16억 원으로 늘었고, 고용 인력 수는 평균 6명에서 13명으로 증가했습니다. 또한, 입주 기간 중 약 80%의 스타트업이 투자 유치에 성공했습니다.

 

마루 180 측은 내년을 목표로 바로 인접한 곳에 ‘마루360(가칭)’을 준비 중입니다. 지원하는 팀의 규모를 3배로 늘리고 기술 기반 스타트업 외에도 제조업·뷰티업·브랜드업 등 다양한 분야의 창업가와 크리에이터들이 교류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김영욱 기자 leo_kim@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