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전기차 테슬라에 ‘T맵 오토’ 탑재됐다...모빌리티 사업 보폭 확대

URL복사

Friday, December 11, 2020, 17:12:12

테슬라 모델3에 ‘T맵 오토’ 탑재..실시간 교통안내 등 콘텐츠는 미제공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 국내에서 판매된 테슬라 모델 3에 ‘T맵’이 탑재됐습니다. T맵은 이달 말 SKT에서 분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완성차 업체에 내비게이션을 제공하는 등 모빌리티 사업 보폭을 넓히고 있습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테슬라 전기차 내비게이션에 T맵 오토가 장착돼 지형과 건물명 표기가 정확해졌습니다. 다만, 아직까지 실시간 교통안내와 과속 단속 카메라 안내 등의 콘텐츠는 제공되지 않습니다.

 

현재 T맵의 일부 기술만 적용됐지만, 추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내비게이션 콘텐츠가 순차적으로 제공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테슬라에는 KT 기반의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적용됐는데,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등의 불만이 제기돼왔습니다.

 

수 개월 전부터 테슬라코리아는 SK텔레콤과 접촉해 테슬라 모델3에 T맵 탑재에 대해 논의해왔습니다.

 

올해 10월 기준 T맵은 월간순이용자(MAU) 수가 1323만명인 국내 1위 내비게이션 서비스이며, 국내 차량등록 대수의 56%가 T맵을 이용합니다.

 

T맵 오토는 차량 내 ‘순정’ 내비게이션을 T맵 기반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나 아이폰을 자동차 내비게이션에 연결해 띄우는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 카플레이’와 달리 스마트폰과 별도로 연결하지 않아도 됩니다.

 

한편, 모빌리티 전문 기업 T맵 모빌리티는 오는 29일 SKT로부터 분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그 동안 SKT는 르노, 볼보, BMW 등과 손잡고 T맵 내비게이션을 제공한 데 이어 최근 테슬라 전기차에 내비게이션 T맵 오토를 탑재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