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d 카드

소재부터 혜택까지...카드에도 ‘친환경’ 바람

URL복사

Sunday, December 27, 2020, 09:12:00

우리·KB, 나무시트 사용해 탄소 배출량↓
신한, 차량 이용않고 걸으면 캐시백 제공
BC, 전기·수도 사용량 따라 포인트 적립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카드사들이 친환경 생활을 실천하면서 다양한 혜택도 받을 수 있는 카드를 연이어 내놓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카드 소재도 플라스틱이 아닌 나무를 이용하면서 ‘녹색 바람’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27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우리카드는 최근 일반 플라스틱보다 탄소 배출량이 적은 나무 시트와 에코젠 시트로 제작된 ‘카드의 정석 어스(US)’를 선보였습니다. 여기에 상품안내장도 100% 사탕수수를 활용한 재생용지를 사용해 만들었습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어스(US)는 지구를 생각하는 우리라는 뜻으로, 환경보호를 위한 착한 소비에 동참하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 이 카드는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친환경 소비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전기차와 수소차 충전 시 이용금액의 50%, 버스·지하철 이용금액의 10%를 포인트로 적립해줍니다. 쏘카, 그린카, 따릉이, 카카오T 바이크 등 공유 모빌리티에서도 10% 적립 혜택이 있습니다.

 

KB국민카드 역시 나무·에코젠 시트를 사용한 ‘KB국민 에보(EVO) 티타늄 카드’를 출시했습니다. 모바일로 발급할 경우 매월 포인트가 추가됩니다.

 

카드 사용으로 모인 포인트는 친환경 단체에 기부도 가능합니다. 고객이 사전에 설정한 기부율에 따라 기부 포인트를 적립하면 KB국민카드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고객이 쌓은 만큼의 기부 포인트를 제공합니다.

 

이렇게 모인 포인트는 고객 명의로 환경재단에 전달돼 환경 문제 해결 등을 위한 공익 활동에 사용됩니다.

 

걸으면 혜택을 주는 카드도 있습니다. 신한카드의 ‘신한 딥에코(Deep ECO)’입니다.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인 오렌지라이프의 건강관리 앱 ‘닐리리만보’를 통해 월 15일 이상, 하루 1만보 넘게 걸었다고 인증하면 매달 5000원을 현금으로 돌려줍니다.

 

종이 사용을 최소화하려는 모습도 신한카드의 특징입니다. 리디북스 전자 도서나 스타벅스 사이렌오더 등을 활용하면 월 5회까지 결제당 1000원을 돌려줍니다. 아울러 종이 대신 모바일로 명세서를 받으면 3000점의 기부 포인트도 쌓입니다.

 

BC카드의 ‘그린카드 v2’는 친환경을 실천하는 기업체의 식품이나 엔진 세정제 등을 구매하면 결제금액의 최대 24%를 포인트로 적립해 줍니다. 전기·수도·가스 사용량을 줄이면 최대 10만 포인트도 제공합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 혜택은 최대한 누리되 환경을 위해 불필요한 낭비는 하지 않겠다는 가치 소비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러한 추세에 맞춰 환경친화적인 카드 출시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다른 카드사들도 친환경을 테마로 하는 카드 출시를 준비하고 있어 카드업계에 부는 친환경 바람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건욱 기자 gun@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