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코스피 마감] 한은 증시 과열 우려에 올들어 최대폭 하락

URL복사

Friday, January 15, 2021, 16:01:13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증시 과열 우려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자 코스피가 올 들어 최대폭으로 떨어졌다. 개인은 여전히 '사자'에 나섰지만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가 거셌다.

 

15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64.03포인트(2.03%) 하락한 3085.90에 장을 마쳤다. 강보합 출발한 지수는 장 초반 한때 1% 넘게 오르기도 했지만 쏟아지는 매물에 이내 아래로 방향을 틀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는 파월 의장 연설과 바이든 추가 부양책 재료를 반영했으나 금통위 영향에 하락 전환했다"며 "올해 첫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0.5%로 동결했지만 자산시장으로의 자금 흐름에 대한 경계를 내비쳤다"고 분석했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617억원, 1조 4076억원씩 순매도했고 반면 개인이 2조 1296억원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대부분 업종이 하락했다. 의료정밀의 1.80% 상승을 제외하곤 일제히 파란불을 밝혔다. 의약품, 운수장비, 증권이 약 3% 하락했고 기계, 서비스업, 전기가스업, 건설업, 제조업, 보험, 전기·전자가 약 2%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도 일제히 내리막을 탔다. 삼성전자가 1.90%, SK하이닉스가 2.30%, LG화학이 3.07%, 삼성전자우가 1.52%,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47%, 현대차가 4.19% 하락했다. 삼성SDI는 1.60%, 네이버는 3.77%, 셀트리온이 6.77% 급락했다. 카카오 역시 3.10% 하락 마감했다.

 

개별종목 가운데는 오리엔트바이오와 성안이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형지엘리트, 에넥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그린케미칼, 한국종합기술 등도 10% 이상 급등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 또한 전일 대비 15.85포인트(1.62%) 하락한 964.44에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역시 대부분이 하락한 가운데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이 8~9%대 급락세를 연출했다.

 

김서정 기자 rlatjwjd42@daum.net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