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Major 대기업

주가 훈풍에...대한항공, 유증 규모 8000억원 늘린다

URL복사

Friday, January 22, 2021, 16:01:53

전액 채무상환에 사용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시행하는 유상증자 규모를 8000억원 늘렸습니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기존에 예정했던 유상증자 모집액 2조 5000억원에서 약 8000억원 늘어난 3조 3315억원을 모집합니다.

 

증자 규모가 커진 건 최근 대한항공 주가가 오름세를 나타내면서 예상 신주발행가액이 1만 4400원에서 1만 9100원으로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대한항공 주가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발표한 지난해 11월 16일 당시 2만 6950이었지만, 이날(종가 기준) 3만 4950원까지 올랐습니다.

 

대한항공은 유상증자로 들어온 3조 3150억원 중 1조 8159억원을 채무 상환에 쓸 예정입니다. 나머지 금액 1조 5000억원은 기존과 같이 아시아나항공 지분 취득에 사용할 계획입니다.

 

신주 발행가액은 다음 달 26일 확정됩니다. 유상증자로 발행되는 신주 규모는 1억 7360만주입니다. 우리사주조합과 구주주 청약 예정일은 3월 4일이며, 신주 상장예정일은 3월 24일입니다.

 

안정호 vividocu@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