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강하늘·한소희, NH농협은행·NH농협카드 새 광고 모델로 발탁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03, 2021, 15:02:23

NH농협 “트렌드한 이미지..MZ세대와의 소통 위해 선정”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3일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NH농협카드(사장 신인식)는 배우 강하늘, 한소희를 광고 모델로 선정하고 오는 5월 새로운 광고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양사에서 남녀 공동모델을 선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배우 강하늘은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하며 국민배우로 자리매김했으며, ‘미담제조기’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연예계에서 성실하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배우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소희는 작년 드라마 ‘부부의 세계’로 주목받으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입니다. 드라마 속 차가운 이미지와 달리 진심 어린 글로 팬들과 소통하는 것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MZ세대와의 소통을 위해 90년대생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며 “해당 모델이 기존 친근한 브랜드 이미지에 트렌디함을 더해줄 모델로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유은실 yes24@inthenews.co.kr

라인·야후재팬 통합 출범...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상반기 일본 진출

라인·야후재팬 통합 출범...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상반기 일본 진출

2021.03.02 08:58:48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네이버가 라인과 야후재팬을 통해 일본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가 Z홀딩스주식회사(이하 ZHD)의 핵심 기업인 LINE 주식회사(이하 라인) 및 야후 주식회사(이하 야후재팬)와 협업을 통해 우수한 온라인 창업 툴과 기술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스토어를 상반기 내 일본에 출시한다고 1일 밝혔습니다. 이날 라인과 Z홀딩스는 경영통합이 완료됐다고 발표하고, 사업 전략 발표회를 통해 신생 Z홀딩스의 커머스 사업 구상을 공개했습니다. 일본 이커머스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일본 판매자들이 온라인 쇼핑몰 구축과 관리에 드는 수고를 덜고, 상품 개발이나 비즈니스 성장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스마트스토어를 통한 토탈 이커머스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로써 네이버는 ZHD그룹이 보유한 수억 명의 일본 사용자들에게도 편리한 툴과 데이터, 기술 기반 솔루션을 갖춘 우수한 커머스 기술 플랫폼을 선보일 기회를 얻었습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는 지난 2018년 국내의 온·오프라인 SME(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를 위해 선보인 무료 온라인 스토어 구축 플랫폼인데요. 네이버의 첨단 기술력이 적용된 다양한 편의 기능과 무료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비즈어드바이저’를 통해 사업자들의 쉬운 창업을 이끌어 왔습니다. 이를 통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플랫폼은 ZHD와 라인, 각각의 모회사인 소프트뱅크와 네이버를 통한 4개사와의 제휴 및 협력을 통해 라인과 야후재팬의 커머스 비즈니스의 핵심 툴입니다. 일본 SME의 온라인 비즈니스 환경을 개선하고, 이용자들에게는 새로운 메신저 커머스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스마트스토어 속에 녹아있는 첨단 기술력과 판매자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성이 일본 이커머스 시장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 투자책임자(GIO)는 Z홀딩스의 지분 65%를 보유하는 지주회사 A홀딩스의 공동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했습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A홀딩스 지분을 각각 50%씩 가지고, A홀딩스가 Z홀딩스 지주회사 역할을 하며, Z홀딩스가 라인과 야후를 100% 자회사로 두는 지배구조입니다. 네이버는 지난 25일 스페인 최대 리셀 커머스 기업 '왈라팝(Wallapop)'에 1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등 글로벌 투자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1월에는 글로벌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Wattpad)’를 인수하는 등 네이버의 기술력과 성공 노하우와 글로벌 전 지역의 경쟁력 있는 기업들 간 시너지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