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국순당, 설 명절에 어울리는 ‘국순당 선물세트’ 출시

URL복사

Thursday, February 04, 2021, 11:02:18

차례상에 꼭 필요한 차례주 ‘예담’, 가족 간 음복례 및 반주에도 적당
사라진 우리 술을 복원한 법고창신 세트, 희소성과 의미 깊어 눈길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순당(대표 배상민)이 설을 맞아 품격과 실속을 갖춘 ‘국순당 선물세트’를 선보입니다.

 

4일 국순당에 따르면 이번 선물세트에는 ▲명절 차례상에 필요한 차례주 '예담’ ▲사라진 우리 술을 복원한 '법고창신 선물세트' ▲'국순당 자양강장 선물세트' ▲고구마 증류소주 ‘려(驪)’세트' ▲백세주 선물세트 등 우리 명절에 어울리는 우리 술로 구성됐습니다.

 

차례주 예담은 우리나라 최초의 차례 전용주로 개발된 술입니다. 주정을 섞어 빚는 일본식 청주와는 달리 국내산 쌀 100%로 전통 예법에 맞게 국순당이 빚은 순수 발효 약주입니다. 목 넘김이 부드럽고 깔끔한 것이 특징이며, 차례 음식과도 잘 어울려 차례 후 가족과 반주로 즐기기에도 적당하죠.

 

1800mL 대용량 제품과 1000mL, 700mL 등 다양한 용량 제품이 있으며 알코올 도수는 13%입니다. 차례주 예담은 제법과 특성을 인정받아 유네스코가 지정한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왕실의 ‘종묘제례’에 15년째 전용 제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법고창신 선물세트는 일제 강점기 등을 거치면서 사라진 우리 술을 국순당이 복원한 술로 구성했습니다. 법고창신 선물세트에는 ▲조선시대 선비들이 즐기던 ‘송절주’ ▲고려시대부터 즐기던 명주인 ‘자주’ ▲고려시대 왕족이 즐기던 ‘이화주’ ▲조선시대 명주인 ‘사시통음주’ ▲술의 빛깔이 맑고 깨끗한 조선시대 명주인 ‘청감주’ 등이 있습니다.

 

국순당 자양강장 선물세트는 귀한 재료와 제법으로 빚어 가치를 더한 프리미엄 백세주인 자양백세주와 강장백세주로 구성됐습니다. 자양백세주는 6년근 홍삼, 숙지황 등 귀한 약재를 엄선해 저온숙성 발효한 고급 약주입니다. 강장백세주는 인삼, 오미자 등 귀한 재료를 더욱 강화해 풍부하고 깊은 맛이 특징인 약주입니다.

 

고구마 증류소주 려(驪) 선물세트는 고구마로 유명한 여주 농민과 상생 협력으로 빚어낸 술입니다. 고구마 증류소주 려(驪)세트 특1호는 100% 여주산 고구마를 상압 증류한 후 옹기에 담아 숙성시킨 ‘려(驪) 고구마증류소주 25’ (25%, 375mL 2병+전용 잔)으로 구성됐습니다. 고구마 증류소주 려(驪)세트 특2호는 고구마 증류소주 원액과 여주쌀로 빚은 증류소주를 블렌딩한 ‘려(驪) 증류소주 25’ (25%, 375mL 2병+전용 잔)가 들어있습니다.

 

우리나라 대표 전통주인 백세주로 구성한 ‘백세주 선물세트 3호’는 백세주 375mL 4병으로 구성됐습니다. 백세주는 인삼, 구기자, 오미자, 황기 등의 12가지 몸에 좋은 재료로 빚냈으며, 알코올 도수는 13도입니다. 정부에서 선정하는 ‘우수문화상품’에 주류업계 최초로 지정된 술이기도 합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