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홈술’ 확산에 술안주 배달 늘어…요기요 “하몽·먹태 주문 급증”

URL복사

Thursday, February 04, 2021, 11:02:29

요기요 ‘2020년 BEST 신규 배달 음식 메뉴’ 공개
하몽 주문 전년 대비 515% 증가..와인 대표 안주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이 유행하면서 배달 음식도 술안주 주문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대표 강신봉)는 배달앱 요기요가 지난 한 해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았던 ‘2020년 BEST 신규 배달 음식 메뉴’를 공개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주요 배달 음식으로 손꼽히는 치킨·피자·중식 등을 제외하고 지난 1년간 가장 많은 주문 성장률을 보인 요기요 내 신규 메뉴 주문 수를 집계했습니다.

 

지난해 요기요 최고 배달 음식 루키 메뉴는 하몽이 차지했습니다. 하몽은 스페인식 생햄을 뜻합니다. 전년 대비 주문수가 515% 급증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홈술족이 증가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와인 매출에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하몽은 와인과 함께 즐기는 대표 안주로 손꼽힙니다.

 

2위는 먹태로 주문수가 전년 대비 219% 증가했습니다. 먹태 또한 가볍게 먹기 좋은 술안주로 메인 메뉴와 함께 곁들이는 서브 메뉴로 주문이 많은 편이었습니다. 3위는 전년 대비 163% 증가한 곱창이 차지했습니다. 곱창은 대표적인 안주 메뉴로 지난해 요기요 ‘인기 검색 메뉴’ 2위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김현득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데이터실장은 “지난해는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배달 메뉴에도 즉각적인 변화가 반영됐다”며 “특히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 취향에 따른 집콕생활에서 소소한 행복을 누리고자 다양한 배달음식을 주문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고 분석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