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SKT “설 연휴 기간, 집에서 생생한 가상현실 체험하세요”

URL복사

Thursday, February 11, 2021, 10:02:16

지난 2일 공식 출시한 ‘오큘러스 퀘스트2’ 뜨거운 인기..집에서 생생한 가상현실 체험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이 언택트 설날을 즐겁고 풍성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혼합현실(MR) 서비스를 마련해 고객에게 제공합니다.

 

◇ ‘오큘러스 퀘스트2’ 뜨거운 인기..집에서 생생한 가상현실 체험

 

SKT가 페이스북과 협력을 기반으로 지난 2일 국내 공식 출시한 VR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2(이하 퀘스트2)’는 연휴 기간 집에서 생생한 가상현실 체험을 통해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퀘스트2를 구매한 고객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VR 리듬 게임 ‘비트 세이버(Beat Saber)’, 배틀로얄 VR게임 ‘파퓰레이션 원(Population One)’, 국내 사업자가 개발해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리얼 VR 피싱(Real VR Fishing)’ 등 오큘러스 플랫폼의 대표 VR 게임 200여종을 즐길 수 있어, 설 명절 기간동안 실감나는 가상현실 체험을 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퀘스트2는 출시 첫날인 지난 2일 하루에만 4000대 이상이 판매되는 등 1차 물량이 3일만에 완판되며 폭발적인 고객 반응을 얻은 바 있습니다. 특히,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서 출시 직후 한시간 동안 약 700여대가 판매되며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 때와 맞먹는 수치를 기록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SKT 측은 ▲국내 공식 판매로 한편 수월해진 구매와 AS 과정 ▲배송비 및 관세 등 고려시 해외 직구 대비 저렴한 국내 판매 가격 ▲퀘스트2가 보유한 제품 경쟁력 등을 인기의 주요한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퀘스트2는 퀄컴 XR2 칩셋을 탑재해 기존 제품들 대비 처리 능력을 대폭 향상시켰고, 디스플레이 역시 양안(兩眼) 각각 4K 해상도 지원이 가능한 1832X1920화소로 업그레이드되는 등 기존 제품들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상품이라는 평을 얻고 있습니다.

 

퀘스트2 판매가는 41만 4000원(VAT 포함)으로 SKT 5GX공식 홈페이지 및 11번가∙원스토어 등 온라인 채널, 전국 SKT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SKT 고객은 12개월(월 3만 4500원) 또는 24개월(월 1만 7250원) 약정 방식으로 구매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현재 1차 물량 완판으로 판매가 잠시 중단된 상황으로 SKT 측은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추가 물량을 확보해 퀘스트2 판매를 재개할 방침입니다.

 

◇ SKT 점프스튜디오서 탄생한 ‘디지털 페이커’..팬들에 새해 인사 전해

 

오는 11일 프로게임단 T1 LoL인스타그램 계정에서는 디지털로 구현된 T1소속 ‘페이커’ 이상혁 선수가 팬들에게 특별한 설 맞이 인사를 전합니다.

 

SKT는 지난해 11월 e스포츠 비시즌 기간에 점프스튜디오의 볼류메트릭 비디오 캡쳐(Volumetric Video Capture) 기술로 페이커를 촬영, 실감나고 다채로운 모션을 가진 AR기반 ‘디지털 페이커’를 구현했습니다.

 

‘디지털 페이커’는 조만간 SKT의 대표 AR 플랫폼인 ‘점프AR’을 통해 공식적으로 선보여질 계획이며,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 및 광고∙이벤트 등에 활용될 전망입니다.

 

한편, 설 명절 SKT ‘점프AR’ 앱에서는 코로나19를 비롯해 여러 사정으로 서로 얼굴을 마주하기 어려운 가족과 친지들에게 재미있는 사진∙동영상 카드로 안부를 전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점프 AR 앱을 실행해 명절 셀카 이펙트 기능을 선택하면 본인의 얼굴을 AR 동물들이 한복을 입고 춤추고 있는 배경이나 한복을 입고 절을 하는 배경 등에 합성해 사진과 동영상으로 저장하고 가족∙친구∙지인에게 전송할 수 있습니다.

 

전진수 SKT MR서비스 CO(컴퍼니)장은 “코로나19로 명절 가족모임, 공연감상, 여행 등에 제약이 많은 고객분들에게 SKT의 혼합현실 서비스들이 즐거운 명절을 지내는데 유용하게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