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KT엠모바일, 알뜰폰 후불 누적 가입자 80만명 돌파

URL복사

Monday, February 22, 2021, 10:02:01

창립 5년 만에 후불 가입자 80만 명..LTE 고객도 전체 가입자의 75% 넘어
셀프개통 및 편의점 유통망 확대 등 선제적 온라인 전환이 성장 주요 요인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KT엠모바일(대표 채정호)은 2021년 2월 기준 알뜰폰 후불 누적 가입자 수가 80만명을 돌파하며 알뜰폰 1위 기업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이는 2015년 4월 KT엠모바일이 알뜰폰 사업을 시작한 후 약 5년 10개월 만에 성과입니다. 단순한 계산으로 매월 1만명이 넘는 후불 가입자를 확보한 셈입니다.

 

알뜰폰 시장에서 일반적으로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 Average Revenue Per User)이 높다고 평가받는 LTE 고객도 전체 가입자의 75%를 넘어섰습니다.

 

KT엠모바일은 가입자 성장의 주요 요인으로 알뜰폰 산업 특성과 온라인 소비 트렌드를 결합한 ‘선제적 온라인 전환’을 꼽았습니다. KT엠모바일이 지난 2018년 6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비대면 개통 시스템 ‘셀프 개통 서비스’는 출시 2년 6개월 만에 18만 명 이상의 가입자를 모으는 성과를 이룩했습니다.

 

또한 소비자가 온라인 개통을 이용함에 있어 유심 배송을 기다리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씨스페이스 등 3개 편의점 기업과 제휴를 맺고 1만 3000여개 매장에 유심을 공급, 유통망을 확대했습니다.

 

가입자 확장을 위한 2030세대 특화 상품 전략도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KT엠모바일은 지난해 3월 3만원 대 통신 요금에 1년간 월 최대 171GB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데이득 프로모션’을 론칭해 행사 기간 동안 주요 요금제 월 평균 가입자가 시행 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올해에는 개시 1개월 만에 주력 상품 가입자 1만 4000명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아이폰12, 갤럭시S21 등 프리미엄 자급제 단말 고객 유치를 위해 고용량 데이터 요금제 가입자에게 단말 파손 보험을 2년간 지원하는 정책도 시행 중입니다.

 

콘텐츠 플랫폼 제휴 상품 개발에도 앞장서고 있는데요. 작년 6월 선보인 OTT 결합 요금제 ‘모두다 맘껏 100GB+/시즌’의 2030세대 가입자 비중은 올해 2월 기준 약 68.3%에 달합니다.

 

KT엠모바일은 올해 1월 업계 최초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와 결합한 ‘모두다 맘껏 100GB+/게임박스’와 매월 구글 플레이 기프트코드를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구글 플레이 제휴 요금제’ 등을 선보였습니다.

 

KT엠모바일은 올해 자급제 단말 고객과 2030세대 가입자 확대를 목표로 고용량 요금제·타깃 특화 프로모션 개발에 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여기에 저가형 상품 요금 인하를 통해 취약 계층의 통신비 절감에 기여해 경쟁력 강화에 나섭니다. 실제 KT엠모바일은 지난해부터 총 5회에 걸쳐 저가형 요금제 개편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채정호 KT엠모바일 사장은 “KT엠모바일은 고객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이를 발 빠르게 적용해 후불 누적 가입자 80만명을 돌파하는 성과를 창출했다”며 “앞으로도 기업 핵심 가치인 고객 최우선 정신을 기반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와 혁신적인 상품을 선보이며 후불 누적 가입자 100만명을 달성하는 최초 알뜰폰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