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100호 시장 돌파

URL복사

Wednesday, June 23, 2021, 14:06:44

전통시장 상품 배달 지원..상반기 거래액 1500% 증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전통시장 배달 서비스 ‘동네시장 장보기’가 100호 시장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올해 상반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00% 이상 증가했습니다.

 

동네시장 장보기는 동네 전통시장에서 판매하는 식자재와 반찬, 간식 등을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2시간 내 또는 당일 배달하는 서비스입니다. 지난 2019년 1월 시작했습니다.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통시장은 2020년 10곳에서 1년 6개월만에 105곳으로 10배 이상 확대됐습니다.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는 상점별 주문이 아닌 ‘시장별 주문’이 가능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용자는 시장 내 여러 상점에서 다양하게 고른 상품을 2시간 내 묶음으로 배송받을 수 있습니다. 1월에서 5월 평균 재구매율은 45%에 이를 만큼 단골 이용자도 빠르게 확보해 나가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시장 상인은 온라인 전용 상품을 개발하는 등 온라인 판로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경남 양산 남부시장에선 ‘온라인에서만 맛볼 수 있는 활용만점 짜장소스’를 출시해 매출 1위에 올랐습니다. 라이브커머스 쇼핑라이브를 통해 고객 피드백을 실시간으로 확인한 신영시장 ‘애플앤치킨’은 치킨도시락, 샐러드에 이어 다양한 1인 먹거리 신상품 개발에도 착수했습니다.

 

네이버 서비스 연계를 통한 시너지 가능성도 확인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습니다. 암사종합시장에선 네이버 푸드윈도 산지직송 생산자가 공급한 식자재로 개발한 ‘으뜸 산지 ‘더덕무침’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생산자와 시장상인을 연결하는 등 시너지를 발굴해 나갈 계획입니다.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를 담당하는 김평송 책임리더는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를 통해 활력을 찾은 시장들의 성공사례가 이어지면서 전국의 시장 상인회와 지역자치단체의 입점 문의가 다양하게 이어지고 있고, 올해에는 160개 시장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용자들에게 전통시장의 특색과 가치를 온라인을 통해 전하고 지역 전통시장이 새로운 부흥기를 맞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이용자 혜택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