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ife style 라이프스타일

티앤씨재단, ‘너와 내가 만든 세상’ NFT 작품, 4억7000만원에 낙찰

URL복사

Monday, August 23, 2021, 16:08:38

12만 관람객 위로한 실제 설치 작품 디지털화, 해외 NFT 콜렉터들 주목
혐오 사회 경종 울리고 상처 위로하는 작품 메시지에 공감했다는 반응 이어져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재단법인 티앤씨재단(T&C foundation, tncfoundation.org)의 ‘너와 내가 만든 세상’ 디지털 작품이 해외 콜렉터들의 눈을 사로잡았습니다.

 

23일 티앤씨재단이 기획하고 민팅(Minting : 작품이나 콘텐츠를 NFT화 하는 기술)한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의 NFT 작품 13점이 지난 19일 한화로 4억7000만원이 넘는 금액에 모두 판매됐습니다. 

 

전 세계 NFT 콜렉터들이 모인 피처드 바이 바이낸스에서 BNB 코인으로 경매가 진행됐고, 5 BNB에 시작한 경매는 최고 170 BNB ($ 7만4290)에 낙찰됐습니다. 시작가 대비 34배까지 올라간 금액입니다. 

 

이용백 작가의 ‘브로큰 미러’, 강애란 작가의 ‘숙고의 방’, 티앤씨재단 김희영 대표의 ‘소문의 벽’ 등이 가장 치열한 경합을 거쳐 최고 낙찰가를 받았습니다. 약 400회의 입찰을 거치며 마지막날 낙찰가는 가파르게 상승했습니다. 
  
티앤씨재단이 지난 4월 말에 개관한 제주 포도뮤지엄과 메타버스 제페토의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은 넉 달 만에 12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가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번 NFT 작품은 포도뮤지엄에서 전시 중인 실제 설치 작품들이 NFT 아트로 민팅됐다는 점에 경매가 시작되기 전부터 콜렉터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티앤씨재단 관계자는 “서울과 제주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너와 내가 만든 세상’전을 메타버스와 NFT로 확장하면서, 가짜 뉴스와 혐오에 반대하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열망하는 마음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인들에게 동일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좋은 컨텐츠와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공감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경매 수익금 4억7000만원은 티앤씨재단과 바이낸스, 참여 작가들에게 돌아갑니다. 티앤씨재단은 재단의 수익금과 김희영대표의 작품 판매대금은 모두 코로나 위기 가정을 돕기 위해 굿네이버스에 전액 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7년 설립된 티앤씨재단은 국내 교육불평등 해소를 위해 장학과 복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운영하고 있으며, 공감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해 학술 연구와 지원 사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티앤씨재단의 아포브(APoV : Another Point of View) 사업의 일환인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은 제주 포도뮤지엄에서 오는 2022년 3월 7일까지 열립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환경경영 보고서]신한금융그룹, 금융사 첫 ESG위원회로 업계 선도

[환경경영 보고서]신한금융그룹, 금융사 첫 ESG위원회로 업계 선도

2022.09.27 18:42:08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신한금융그룹은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ESG 경영에 힘쓰고 있습니다. 특히, ‘Do the Green thing’이라는 기조 아래 녹색 금융 확대와 고객을 위한 ESG 금융상품 출시를 바탕으로 환경 경영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015년 국내 금융사 최초로 이사회 내 ‘ESG전략위원회’를 신설했습니다. 조직 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부터 전문성을 기반으로 매년 ESG 전략을 발전시켜 왔습니다. 신한금융그룹은 동아시아 금융기관 최초의 탄소 중립 전략인 'Zero Carbon Drive'를 공표하고 그룹사 특성에 맞는 친환경 금융을 통해 저탄소 경제 전환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30조원 규모로 친환경 금융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지난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친환경 금융 활동을 통해 5조3700억원의 누적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친환경 대출에는 2846억원, 친환경 PF에는 7678억원, 친환경 투자에는 1조6412억원이 투입됐습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ESG 가치 실현에 있어서 신한은 금융의 역할이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ESG 전환과 가속화’라고 생각한다”며 “기업과 개인이 새로운 기회를 발견하게 되는 성장의 시간이 될 수 있는 탄소중립 추진, ESG 금융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한금융그룹은 개인고객과 기업고객을 위한 ESG금융상품도 내놓고 있습니다. 지난해 각 계열사별로 다양한 ESG금융상품을 출시해 고객 기반의 ESG 사업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12월 '아름다운 용기 예적금'을 출시해 1회용 컵보증금 제도 실천서약, 종이통장 없이 신규 가입한 고객 등의 조건을 충족할 시 우대금리를 제공했습니다. 신한금융투자는 ESG기업 주식을 30%이상 보유하고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주식담보대출 금리 우대 혜택을 마련하기도 했습니다. 신한자산운용은 지난해 4월 업계 최초로 ESG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SG ELF를 출시했습니다. 여기에 탄소배출권 ETF를 국내 최초로 신규 상장하며 ESG 활동의 보폭을 넓혔습니다. 조 회장은 "ESG의 실천은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를 통해 이해관계자의 정보 접근에 대한 편의성과 관심 제고를 독려하는 데서 시작한다"며 "신한금융그룹이 아시아의 ESG를 선도하는 금융그룹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