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Insight 인사이트

기준금리 인상·주담대 중단 ‘아파트 매수심리’ 언제 잡히나

URL복사

Friday, September 03, 2021, 10:09:03

한국부동산원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 상승세 지속
서울 '노도강' 지역 7주 연속 매수심리 가열
추가 금리인상 예고, 4분기 주택가격 추이 주목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가 더 강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일부 금융기관의 주택담보대출 일시 중단이 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8월 30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1.7로 지난주(110.8)보다 0.9포인트 올랐습니다. 서울은 105.6에서 106.5로 상승했고 경기(113.1→114.0)와 인천(113.6→114.8) 또한 전주 대비 올랐습니다. 

 

서울은 5개 권역 중 동북권이 110.0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동북권은 전주 대비 1.8포인트 올라 7주 연속 서울에서 매수심리가 가장 가열되는 지역으로 꼽혔습니다. 이외에도 서남권(105.2→105.7), 도심권(103.9→104.9), 동남권(103.2→104.2) 등이 모두 전주 대비 상승했습니다. 서북권민 104.3에서 104.0으로 낮아졌습니다. 

 

동북권은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등 서울에서 상대적으로 10억 미만의 구축 아파트가 많은 지역으로 GTX-B노선 가시화 등 교통호재와 재건축 추진, 그리고 2030세대의 실수요가 몰리면서 매수심리와 함께 아파트 가격도 치솟고 있습니다.

 

도봉구 쌍문동의 S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쌍문 삼익세라믹 아파트(1541세대)의 42㎡(12층) 경우 지난 5월, 4억 원에 신고가를 기록했으나 3개월 만에 8500만 원(9층) 정도가 더 올라 신고가를 경신했다”며 “그럼에도 아직 서울 시내에서는 저렴하다는 인식 덕에 강남권에서 빌라나 다세대 주택에 사는 젊은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도 역시 이번 주 아파트값이 전주 대비 0.51% 오른 것을 비롯해 최근 7주 연속 상승 폭을 넓히고 있습니다. 경기도 내에서는 남부권인 오산(0.80%)·시흥(0.72%)·평택(0.68%)·의왕(0.67%)·화성시(0.67%)를 중심으로 집값이 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달 30일 정부가 경기도 의왕과 군포, 안산 경계지와 화성 진안에 신도시급 신규택지 조성 계획을 발표했는데요. 관련 지역 내 아파트의 호가가 억 단위로 오르는 등 집값이 안정될 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매매수급 지수 외에도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 지수는 105.3으로 전주보다 1.3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재건축 이주 수요가 있는 지역과 역세권 단지 위주로 신고가 거래가 발생하며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서입니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수급 지수는 2019년 10월 넷째 주 이후 22개월 간 기준선을 웃돌고 있는 상황입니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수치화한 지수입니다.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은 상황을 나타냅니다. 즉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입니다.

 

부동산 업계 전문가들은 올해 4분기 들어 서울과 수도권의 아파트 매수 심리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26일 기준금리를 연 0.75%로 인상하면서 “경기 개선 정도에 맞춰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점진적으로 조정해나갈 계획”이라며 “코로나 전개 상황과 금융불균형 상황,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를 면밀하게 점검하며 판단해 나가겠다”고 말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 총재는 “기준금리를 인상하게 되면 경제 주체들의 차입 비용이 높아지고, 위험 선호 성향을 낮추게 되기 때문에 이를 통해서 가계부채 증가세, 주택 가격 오름세를 둔화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시장에 풀린 유동자금을 걷어 들이고 가계부채의 연착륙 도모하는 과정에서 주택을 포함한 부동산 구입 수요자들의 자금조달이 과거보다 제한될 확률이 높다"며 "자금조달이 어려워지면 매입수요는 감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카드사 리볼빙 이월잔액 5.8조 돌파...30·40대가 63.2 차지

카드사 리볼빙 이월잔액 5.8조 돌파...30·40대가 63.2% 차지

2021.09.28 11:49:21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신용카드로 물선을 산 뒤 대금의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 금액은 나중에 갚는 ‘리볼빙’ 서비스 이용액이 5조8000억원을 넘어섰습니다. 리볼핑은 금리가 평균 연17%가 넘어 장기간 이용하면 신용도에 악영향을 주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 북구·강서구갑)이 28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8개 전업카드사의 리볼빙 이월잔액은 5조8157억으로, 그중 63.2%를 30·40 세대가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볼빙 이월 잔액은 2017년 말 4조8790억원에서 2021년 6월 기준 5조8157억원으로 3년 반 사이 19.2%가 증가했습니다. 리볼빙 이월잔액 보유 회원도 2017년 말 222만7200명에서 올해 6월 말 252만4600명으로 13.4% 늘어났습니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이월잔액이 2조610억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30대가 1조6163억원의 규모를 나타내 30·40대가 총 3조6773억원으로 리볼빙 이월잔액의 63.2%를 차지했습니다. 뒤이어 50대 1조1713억원, 60대 이상 4879억원, 20대 이하 4792억원 순이었습니다. 신용등급별로는 600~699점의 신용점수 리볼빙 잔액이 1조811억원으로 전체의 31.0%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700∼749점 7129억원, 850~899점 6385억원, 500~599점 6037억원, 750∼799점 5619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전재수 의원은 “코로나로 인한 불황이 이어지며 높은 금리를 감수하면서까지 당장의 채무부담을 미루기 위해 리볼빙을 선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이후 이자까지 붙은 대금 때문에 더 큰 어려움에 빠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 의원은 “카드사가 수익 창출을 위해 리볼빙 유치에만 힘쓰지 않도록 금융 당국의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