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MZ세대·스포츠 팬덤’ 공략한다…3년간 美 NCAA 공식 후원

URL복사

Monday, November 15, 2021, 11:11:00

선수들에게 LG전자 제품 지원...차세대 고객과 교감 기회 늘려
webOS 탑재한 LG 스마트 TV서 NCAA 연계 독점 콘텐츠도 제공

 

인더뉴스 이수민 기자ㅣLG전자[066570]가 최근 미국대학체육협회와 후원 계약을 맺고 오는 2024년까지 3년간 ‘공식 NCAA 기업 파트너(Official NCAA Corporate Partners)’로 참여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NCAA는 미국 대학 스포츠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로 1100여 개 대학 선수 50만 명 이상이 소속돼 있는데요. 올해 열린 대학농구 결승전은 美 전역에서 약 1700만 명이 시청했을 정도로 현지에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이번 후원을 통해 미국에서 NCAA 로고와 콘텐츠를 마케팅에 활용하게 됩니다. 또 경기 중계방송에 LG전자 브랜드와 제품을 노출하는 등 스포츠 팬덤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펼칠 예정입니다.

 

NCAA 선수들의 수업과 훈련에 TV, 노트북, 모니터 등 다양한 제품도 제공합니다. 대학 선수들 육성을 지원하면서 MZ 세대와의 교감을 늘려 젊은 고객들에게 LG전자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입니다.

 

또한 LG는 NCAA와 연계한 독점 콘텐츠도 제공합니다. 미국 고객들은 LG 올레드 TV를 포함해 webOS를 탑재한 LG 스마트 TV에서 NCAA 전용 중계방송과 인기 선수, 팀이 참여한 다큐멘터리 영상 등을 즐길 수 있습니다.

 

LG전자는 지난 2009년에도 한국 기업 최초로 NCAA와 후원 계약을 맺고 2015년까지 총 6년간 대규모 스포츠마케팅을 펼친 바 있습니다.

 

윤태봉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부사장은 “대학 스포츠와 연계한 대형 마케팅을 통해 다음 세대 고객과 교감하는 기회를 확대하고 스포츠에 열광하는 고객 수요를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이수민 기자 itnno1@inthenews.co.kr

풀무원, 아시아 500대 브랜드 첫 선정…“중국 사업 성과”

풀무원, 아시아 500대 브랜드 첫 선정…“중국 사업 성과”

2021.11.26 09:34:44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풀무원(대표 이효율)은 중화권 브랜드 평가기관인 ‘아시아브랜드’가 발표한 ‘2021년 아시아 500대 브랜드’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브랜드 중 국내 브랜드는 24개로, 이 중 식품기업은 풀무원을 포함해 3곳입니다. 아시아브랜드는 2005년 홍콩에서 설립된 브랜드평가기관으로 사업 성과와 브랜드 지명도, 매체 노출도 등을 판단해 매년 아시아 500대 브랜드를 선정 발표하고 있습니다. 풀무원은 중국 사업 성과와 중국 내 브랜드 인지도 확대 노력을 인정받았다고 평가했습니다. 지난 2010년 중국 북경과 상해에 ‘푸메이뚜어식품’을 설립하고, 2011년부터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시작해 진출 10년 만인 지난해 첫 흑자 전환했다는 설명입니다. 풀무원에 따르면 중국법인의 히트 상품은 간편식 스파게티입니다. 두부 주력 제품의 인기와 냉동 가정간편식(HMR)도 매출을 주도했습니다. 최근에는 식물성 대체육 간식 제품, 식물성 대체육을 활용한 만두와 파스타 등 지속가능식품도 선보이고 있습니다. 또 풀무원은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도 4년 연속 참가해 풀무원의 대표 제품을 알리고 있습니다. 올해는 식물성 대체육 등 지속가능식품을 중심으로 냉동 HMR·파스타·건강식품 등 4개 카테고리의 30여개 제품을 중국 시장에 소개했습니다. 두진우 푸메이뚜어식품 대표는 “이번 아시아 500대 브랜드에 선정된 것은 중화권 내 풀무원의 브랜드 가치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첫 사례”라며 “풀무원은 매출 확대는 물론 중국 내 소비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브랜드와 제품 인지도를 높이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