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휴가철 맞은 중고차 시장, SUV·미니밴 가격 상승세

URL복사

Sunday, July 03, 2022, 10:07:20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7월 중고차 시황
거리두기 해제에 차박 인기, 휴가철 앞둔 영향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3일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이하 한국연합회)가 제공하는 7월 중고차 시황에 따르면 이달 주요 차종 모델의 중고차 시세는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SUV 일부 모델의 시세가 소폭 상승했습니다.

 

국산 경차·준중형·중형·대형 세단·수입차의 경우 지난달과 시세가 동일, 팰리세이드·카니발과 같은 대형 SUV·RV 모델의 경우 일부 상승 폭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연합회는 국토교통부 인가 정식 자동차매매단체로, 정부 전산망에 신고되는 실제 중고차 거래 빅데이터를 기반한 시세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한국연합회가 제공하는 7월 중고차 시세입니다. 주요 모델의 인기 등급(트림) 대상으로 2018년식, 무사고 매물이 기준입니다. 등급에 따른 옵션·사고유무·주행거리 등에 따라 감가를 고려하면 됩니다. 전체 차종 모델 시세는 한국연합회가 운영하는 코리아카마켓 모바일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경소형차
지난달에 이어 보합세입니다. 사회 초년생, 면허 취득 후 첫차를 고려하는 운전자들이 가장 먼저 고려하는 차종인 만큼 인기가 꾸준합니다. 기아 레이의 경우 짐을 싣기도 편리해 사업자 및 차박을 즐기는 운전자들이 많이 찾고 있습니다.

 

2018년식 기아 올 뉴 모닝은 800만~1100만원, 더 뉴 레이는 900만~1200만원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같은 연식 쉐보레 더 넥스트 스파크의 시세는 650만~1050만원입니다. 


 ▲준중형차
남녀노소 출퇴근용, 업무용 모두 수요가 높은 차종인 준중형차는 이달도 모두 보합세입니다. 

 

2018년식 현대 아반떼AD 시세는 1100만~1450만원이며 기아 올 뉴 K3의 시세는 1050만~1500만원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해당 모델은 등급(트림)과 옵션에 따라 가격 범위가 크기 때문에 소비자가 원하는 편의사양(옵션)이 적용된 등급을 잘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중형차
중고차 시장에서 중형차 세단은 늘 판매순위 상위권입니다. 2018년식 현대 LF쏘나타 뉴라이즈가 2.0 가솔린 모델 모던 등급의 경우 1500만~1650만원, 기아 뉴 K5가 2.0 가솔린 프레스티지 등급 기준으로 1600만~1700만원의 시세를 형성합니다. 

 

르노 SM6는 2.0 가솔린 LE 등급이 1450만~1550만원, 쉐보레 올 뉴 말리부의 경우 1.5 LTZ 프리미엄 등급의 경우 1600만~1700만원입니다. 제네시스 G70은 2.0 AWD 슈프림 등급이 3000만~3300만원까지입니다.


▲대형차
대형차의 경우 편의사양이 풍부하고 주행거리가 짧은 매물 위주로 판매가 빠르게 형성되고 있습니다. 모델에 따라 다르지만 100만~200만원 정도 금액을 더 고려하면, 신차 금액 기준 500만원 이상의 금액 차이의 매물을 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2018년식 제네시스 G80 3.3 AWD 럭셔리 등급의 평균 시세는 3300만원인데 상위 등급인 프리미엄 럭셔리의 경우 3450만원입니다. 제네시스 EQ900은 3.8 AWD 럭서리 등급 기준 3300만~3800만원까지 시세폭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형차일수록 편의사양이 많은 매물이 시세가 높게 형성됩니다.

 


▲SUV·RV 
보합세를 유지하던 SUV·RV·미니밴의 경우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지난달에 비해 소폭 상승했습니다. 모델 등급에 따라 인기 편의사양을 탑재하고 있는 경우 최대 100만원까지 올랐습니다.
 
2018년식 기준 현대 싼타페TM은 2.0 디젤 프리미엄 등급이 2200만~2450만원, 팰리세이드는 2.2 디젤 프리스티지 등급이 3450만~3600만원, 기아 더 뉴 쏘렌토는 2.0 디젤 프레스티지 등급이 2050만~2300만원까지, 올 뉴 카니발은 9인승 디젤 럭셔리 등급이 1800만~2000만원까지 시세가 형성돼 있습니다.

 

르노 QM6는 2.0 가솔린 LE 등급이 1600만~1800만원, 같은 등급의 LPi 모델은 100만원 정도의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쌍용 티볼리는 1.6 가솔린 LX 등급이 1500만~1600만원, 렉스턴은 2.2 마세스티 등급이 2000만~2350만원입니다.


▲친환경차
전기차의 잇따른 화재 사고로 인해 거래가 주춤하고 있지만, 고유가 시대에 전기차·하이브리드 차 인기는 여전히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대 그랜저IG 하이브리드의 경우 같은 연식의 가솔린 모델보다 300만~600만원이 높은 2018년식 프리미엄 등급 기준 2500만~2750만원 시세입니다. 아이오닉 EV의 경우 N등급이 1950만~2200만원입니다.


▲수입차 
수입차는 인기 모델을 중심으로 강보합세, 주행거리가 짧은 매물 위주로 판매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벤츠 E클래스의 경우 E300 아방가르드 가솔린 모델이 2018년식 기준 4300만~4700만원이며, BMW 5시리즈의 경우 520D 디젤 모델이 3550만~4200만원까지 등급에 따른 시세 폭입니다.

 

한국연합회 관계자는 “코로나19 거리두기가 사실상 해제되면서 차박, 캠핑을 준비하는 운전자들 증가로 SUV·미니밴 등의 시세 상승세가 돋보인다”며 “특히 신차 출고 기간이 늘어나면서 전체 중고차 시세가 보합세로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현대차그룹, WCS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지속가능’ 도시설계 목표

현대차그룹, WCS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지속가능’ 도시설계 목표

2022.08.01 13:39:20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22 세계도시정상회의(WCS)에 참가해 스마트시티 비전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세계도시정상회의는 세계 각지 도시 관계자와 정·재계, 학계의 인사들이 모여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회의는 싱가포르 살기좋은도시센터 (CLC)와 도시재개발청(URA) 주관으로 2년 간격으로 개최됩니다. 현대차그룹은 행사에서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 축소 모형물을 전시해 관심을 받았습니다. 회의에는 지영조 현대차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이 패널로 참석해 스마트시티에 대한 그룹 비전을 발표했습니다.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그리는 이상적인 미래 도시 비전을 구체화한 콘셉트며, 그린필드 스마트시티는 최초 설계부터 스마트시티로 설계된 도시를 의미합니다.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미래 도시의 형태에 대해 고민해온 결과물로 향후 확장성을 고려한 벌집 구조를 하고 있으며, 지상은 사람 중심, 지하는 기능 중심으로 설계됐습니다. 특히,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활용한 물류, 친환경 에너지 시설 등 주요 인프라는 지하에 위치해 지상을 사람 중심의 공간으로 남겨두고, 도시 어느 곳에서든 보행거리 내 자연이 위치하는 구조로 사람과 자연을 연결하는 형태로 만들어졌습니다. 건물은 용도와 밀도에 따라 구분되고 자연에 가까울수록 밀도가 낮아져 도시 어느 곳에서나 자연을 볼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지영조 사장은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인간 중심 도시를 위한 현대차그룹의 비전이며 기술과 자연이 하나되는 미래 도시 구상을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며 "항공 모빌리티와 지상 모빌리티 솔루션이 도시 경계를 재정의하고, 사람들을 의미 있는 방식으로 연결하며 도시를 활성화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은 스마트시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전 세계 각국의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20년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해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 UAM과 PBV, Hub를 제시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