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dustry/Policy 산업/정책

IMF 이후 24년만에 월 소비자물가 6% 급등

URL복사

Tuesday, July 05, 2022, 09:07:07

통계청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발표
작년 같은 달보다 6.0% 올라
외식 물가상승률 29년 8개월만에 최고치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대로 급등했습니다. 1998년 IMF 외환위기 이후 약 24년만의 일입니다. 

 

5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8.22(2020=100)로 작년 같은 달보다 6.0% 올랐습니다.

이는 IMF 외환위기였던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입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코로나19 이후 일상 회복의 영향으로 에너지·원자재 가격과 외식 등 서비스 가격이 계속 오르는 가운데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세도 확대되면서 전월(5.4%)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는 분석입니다. 

 

품목별로 보면 공업제품은 1년 전보다 9.3% 올랐습니. 경유(50.7%), 휘발유(31.4%), 등유(72.1%) 등 석유류(39.6%) 가격이 급등했고 빵(9.2%)을 비롯한 가공식품(7.9%) 가격도 상승했습니다. 

 

농축수산물은 축산물(10.3%)과 채소류(6.0%)를 중심으로 4.8% 오르며 전월(4.2%)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올 봄 가뭄과 곡물 사료비 상승, 환율 상승에 따른 수입물가 상승에 영향을 받았습니다. 돼지고기(18.6%), 수입소고기(27.2%), 배추(35.5%), 수박(22.2%) 등의 상승률이 특히 가팔랐습니다. 

 

개인서비스는 외식(8.0%)과 외식 외(4.2%)가 모두 올라 5.8% 상승했습니다. 외식 물가 상승률은 1992년 10월(8.8%) 이후 29년 8개월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공공서비스는 0.7%, 집세는 1.9% 각각 올랐으며. 전세와 월세 상승률은 각각 2.7%, 1.0%를 기록했습니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더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7.4% 올라 1998년 11월(10.4%) 이후 가장 상승률이 높았습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 상승률은 4.4%로 2009년 3월(4.5%) 이후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전기·가스·수도도 1년 전보다 9.6% 올랐지만 이달 1일부터 적용된 전기·가스요금 추가 인상분은 6월 물가에는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4∼9월 6개월간 2%대를 유지하다가 작년 10월(3.2%) 3%대로 올라섰습니다. 올해 3월(4.1%)과 4월(4.8%)에는 4%대, 5월(5.4%) 5%대를 기록하더니 6월엔 6%대로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통계청은 국제 원자재·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재료비·연료비 증가가 공업제품뿐 아니라 개인서비스 물가도 끌어올리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수요 요인이 없다고 할 수는 없다"면서도 "여전히 대외적인 공급 측면이 (물가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한국·우루과이전 무승부…승자는 치킨집과 편의점

한국·우루과이전 무승부…승자는 치킨집과 편의점

2022.11.25 12:08:19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무승부로 승리의 기쁨을 맛보지 못했지만 치킨집들과 편의점들은 매출 급증의 기쁨을 맛봤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컷 한국 축구대표팀의 첫 경기가 열렸던 지난 24일 오후 치킨 프랜차이즈 및 편의점 업계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5일 치킨 브랜드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에 따르면 전국 매장 매출이 1주 전과 비교해 110% 올랐습니다. 제너시스BBQ 그룹도 전날 매출이 한 달 전과 비교해 170%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bhc역시 한 달 전과 비교해 매출이 200%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동네 주택가와 시장의 치킨집들도 일찌감치 치킨이 다 팔려 치킨 품귀현상이 빚어지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서울 서대문구 수색뉴타운에 사는 직장인 양모씨는 "오후 10시에 시작하는 한국과 우루과이 대표팀의 월드컵 첫 경기를 치맥과 함께 보기 위해 오후 8시쯤 부터 주문을 했지만 집 주변 치킨집 모두 물량이 바닥났다며 주문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도봉구에 사는 직장인 김모씨도 "퇴근 하며 지하철역 인근 재래시장에서 통닭을 사가려고 했지만 오후 7시에 이미 통닭이 다 팔렸다며 닭똥집을 사가라고 했다"며 "동네 편의점의 치킨들도 구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치킨 프랜차이즈 뿐만 아니라 편의점의 매출도 크게 늘었습니다. GS리테일에 따르면 GS25의 24일 매출은 전 주 같은 요일 대비 19.5% 늘었습니다. 품목 별 매출 증가율은 맥주186.4%, 치킨은 146.9%, 안주류는 125.0%에 달했습니다. 세븐일레븐 역시 24일 전체 매출이 지난주 같은 요일대비 20%, 지난달 동기대비 25% 증가했습니다. 특히 경기 시작전인 오후 6시부터는 매출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지난주 같은 요일대비 45%, 지난 달 대비 50% 증가했습니다. 식품 및 유통업계에서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의 한국전 중계 시간이 오후 10시와 자정에 맞춰졌고 동절기와 이태원 참사 여파로 거리 응원이 축소되면서 집에서 관람하려는 '집관족'이 늘어난 것이 '월드컵 특수'에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마트24에 따르면 24일 전년 동일 대비 상권별 매출 증가율은 주택가(37%), 오피스가(25%), 유흥가(20%) 순으로 높았습니다. 시간대별로 보면 오후 9시~10시 사이 최고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집에서 치킨과 맥주를 즐기며 월드컵을 관전하려는 소비자들이 많이 늘어난 것을 체감했다"며 "우루과이 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16강 기대감이 커진만큼 향후 가나와 포루투갈과의 경기에서는 매출이 더 올라갈 확률이 높아져 이에 대한 마케팅 계획을 다시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