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io 바이오

JW홀딩스, 中 뤄신에 440억원 규모 종합 영양수액제 기술수출

URL복사

Monday, October 26, 2020, 17:10:06

선 계약금 56억원·단계별 기술료 최대 384억원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JW홀딩스가 중국 뤄신제약그룹의 자회사인 산둥뤄신제약그룹에 3세대 종합 영양수액제 '위너프'를 기술수출 및 공급하는 440억원 규모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26일 JW홀딩스에 따르면 이번 계약을 통해 산둥뤄신은 위너프에 대한 중국(홍콩·마카오 포함) 시장에서의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획득하게 됐습니다.

 

JW홀딩스는 산둥뤄신으로부터 반환 조건 없는 선 계약금 500만달러(약 56억원)와 개발, 허가 및 매출에 따른 단계별 기술료 (마일스톤)으로 최대 3400만달러(약 384억원) 등 총 3900만 달러(약 440억원)를 차례대로 받습니다. 또 허가 이후에는 산둥뤄신의 중국 내 순 매출액에 따라 로열티도 추가로 받습니다.

 

완제품 공급 계약과 관련된 사항은 양 사간 합의에 따라 알려지지 않았으며, 위너프의 생산과 공급은 JW생명과학이 담당합니다.

 

위너프는 3세대 종합영영수액으로 정제어유(20%), 정제대두유(30%), 올리브유(25%), MCT(25%) 등 4가지 지질 성분과 포도당, 아미노산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기존 제품보다 높은 함량의 정제어유를 포함하고 있어 환자 면역력 향상과 회복을 촉진하는 오메가3와 오메가6 지방산 함유량이 더 많은 것이 특징입니다.

 

국내에서는 2013년 출시됐으며 JW중외제약이 판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매출은 557억원을 기록했으며, 아시아권 제약사로는 최초로 유럽 시장에도 진출했습니다.

 

산둥뤄신은 위너프 도입을 통해 중국 영양수액제 시장을 새롭게 개척해 나갈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중국 시장에서 정제어유가 포함된 종합 영양수액제는 상용화되지 않아 위너프가 출시될 경우 최초의 3세대 종합 영양수액제가 되는데요.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3체임버 종합영양수액제 시장규모는 3년간(2017~2019) 연평균 성장률이 전 세계 9.1%, 중국 25.5%로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한성권 JW홀딩스 대표는 “국내 수액 시장을 선도해온 JW가 과감한 투자와 혁신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전 세계 고부가가치 종합 영양수액제 시장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며 “이번 기술수출을 계기로 위너프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더욱 넓혀나갈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한달 미납했다고 이용정지...방통위, LGU+에 과징금 6억원 부과

한달 미납했다고 이용정지...방통위, LGU+에 과징금 6억원 부과

2021.06.09 15:16:31

인더뉴스 이승재 기자ㅣ방통위가 통신요금 미납자 이용정지를 임의로 앞당겨 조치한 LG유플러스에게 6억24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9일 전체회의를 개최해 통신요금 미납관리 과정에서 전기통신사업법 상 금지행위를 위반한 LG유플러스에 과징금 부과와 함께 업무처리절차 개선 등 시정명령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이용약관 상 미납액 7만7000원 미만인 경우 미납2개월 이후부터 이용정지가 가능하지만, 최근 5년간 조사대상 기간 중 미납 1개월차에 전체 1만6835명의 이용정지일을 임의 변경해 정지 조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예컨대, 이용자가 3월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고, 4월 청구된 3월분 요금을 미납했다 가정하면 5월 미납안내와 상담 이후 6월부터 이용정지가 가능한 데도 5월에 이용 정지를 내린 것입니다. 전기통신사업법 제50조에 따르면 위탁업체가 전기통신사업법을 위반한 경우는 업무를 위탁한 사업자가 금지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 ‘미납 사실 안내·상담’의 위탁 업체인 ‘미래신용정보’와 ‘MG신용정보’는 미납자와의 안내와 상담 이후 사전에 임의로 설정된 이용정지 예정일을 최종 ‘이용정지일’로 확정했습니다. 아울러 미납자에 대해 이용정지 조치를 한 경우 이용약관 상 이용정지 일주일전까지 이용정지일 및 기간 등을 고지해야 하지만 이용정지일을 미납 1개월차로 앞당겨 이용정지한 7만3269명에 대해 이를 알리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방통위는 LG유플러스의 이같이 행위는 이용약관과 다르게 전기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전기통신사업법 제50조 제1항 제5호에 해당된다고 판단해, 과징금 6억2400만원 및 시정명령 조치를 부과했습니다.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은 “통신사업자는 통신요금을 미납한 경우에도 이용약관에서 정한 미납관련 업무처리 절차에 따라 이용정지일을 관리․안내할 수 있도록 위탁업체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며 “동일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