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지난해 프랜차이즈 매출 74조원···1위는 편의점

URL복사

Thursday, December 24, 2020, 16:12:55

통계청, '2019년 프랜차이즈 조사 잠정 결과' 발표
매출액 가장 적은 곳은 코인노래방·세탁 업종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지난해 프랜차이즈 가맹점수와 종사자수, 매출액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프랜차이즈(가맹점) 조사 잠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프랜차이즈 매출액은 74조 2000억원으로 전년보다 8.7%(6조원)이 늘었고, 가맹점 1곳당 평균 매출액은 3억 4420만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6% (1930만원) 올랐습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 업종의 가맹점당 매출액이 10억 57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편의점이 5억 5170만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그 외 자동차 수리 4억 6980만원, 제과점 4억 510만원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코인 빨래방 등을 비롯한 가정용 세탁 업종의 경우 가맹점당 매출액이 1억 700만원으로 가장 적었습니다.

 

전년과 비교해 매출액이 가장 많이 오른 업종은 치킨프랜차이즈입니다.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당 매출액은 전년 대비 21.7%오른 2억 580만원을 기록했습니다. 김밥·간이음식 12.1%, 가정용 세탁 10.7%도 매출액이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임금 근로자를 포함한 프랜차이즈 종사자 1인당 매출액은 8750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는 21만 6000개로 전년 대비 2.6%(5000개) 증가했습니다. 프랜차이즈 가맹점 절반은 수도권에 위치했습니다. 서울·인천·경기에 위치한 가맹점 수는 10만 6862곳으로 전체의 49.6%에 달했고,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는 경기도가 5만 5000개로 가장 많았습니다.

 

가맹점 수가 가장 많은 업종은 편의점으로 총 4만 1000개로 파악됐습니다. 한식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3만 1000개, 치킨이 2만 6000개로 나왔고, 이들은 가맹점 전체의 45.6%를 차지했습니다.

 

프랜차이즈 종사자 수는 84만 8000명으로 전년 대비 3.9%(3만 2000명) 증가했습니다. 이 중 임금 근로자가 55만 1000명으로 65%를 차지했고, 비임금 근로자가 29만 7000명(35%)으로 나타났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정세균, ‘LH 투기 의혹’ 맡을 ‘특수본’ 설치 지시...“불법·탈법 투기행위 철저 수사”

정세균, ‘LH 투기 의혹’ 맡을 ‘특수본’ 설치 지시...“불법·탈법 투기행위 철저 수사”

2021.03.08 13:50:01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을 정부서울청사로 불러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단 운영방안’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전했습니다. 총리실,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된 정부합동조사단이 진상 조사를 진행하지만 수사 권한이 없어 불법행위를 규명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 이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의 수사 순으로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정 총리는 “현재 국수본에 설치된 특별수사단을 국세청,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로 확대 개편해 개발지역에서의 공직자를 포함해 차명거래 등 모든 불법적·탈법적 투기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합동조사단은 민간에 대한 조사나 수사 권한이 없어 차명거래, 미등기 전매 등 불법행위를 밝히는 데 한계가 있다”며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지시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또한 “국수본은 현재 고발된 사례와 함께 정부합동조사단이 수사 의뢰하는 사항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한 줌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이번주 내 정부합동조사단의 1차 조사 결과가 발표되면 이를 국수본에 즉시 수사 의뢰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허위거래 신고 후 취소 등 부동산 시장교란 행위에 대한 엄중 대응도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담합을 통한 시세조작, 불법 전매 등은 일반 국민의 주거 복지를 저해하는 대표적 행위”라며 “국토부가 정밀 분석 중인 조사 결과를 통보받으면 국수본은 즉시 수사에 착수해 부동산시장 교란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생경제 사건은 검경수사권 조정에 따른 경찰의 핵심 수사 영역으로, 경찰 수사역량의 가늠자가 될 것”이라며 “새로 출범한 국수본이 시험대에 올랐음을 명심하고, 모든 수사 역량을 집중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정 총리는 조사 대상인 국토부가 땅 투기 의혹을 ‘셀프 조사’한다는 비판과 관련해 “조사 과정에서 국토부 등의 참여는 부동산거래 전산망의 조회 협조에만 국한하고 있음을 알려 오해가 없도록 하라”고 정부합동조사단장인 최창원 국무1차장에게 지시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