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Policy 정책

은행 점포 없애고 모바일뱅크로 수익성 개선?...“효과 없다”

URL복사

Tuesday, January 19, 2021, 16:01:24

점포 폐쇄 이유로 ‘디지털 수익성’ 언급하는 은행권
조혜경 연구원 “자동화, 수익·비용효율로 연결 안돼”
“은행점포 vs 디지털화 효용성..정밀 비교·분석 필요”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은행이 ‘지점 구조조정’ 이유로 꼽는 ‘디지털화(化)’가 은행 수익성 지표 개선으로 연결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디지털 수요·수익성으로 어쩔 수 없이 점포를 줄여야 한다는 은행의 입장과는 배치되는 주장입니다.

 

조혜경 정치경제연구소 대안 선임연구위원은 19일 오후 2시 ‘은행의 점포축소 현황과 문제점’ 토론회에서 은행산업의 자동화가 수익성과 비용 효율성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며 인터넷·모바일뱅킹으로 전환되더라도 은행의 실적이 늘어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은행들이 지점을 줄이면서 이야기하는 ‘수익성’ 문제는 사실 디지털 수익성과는 연관이 없기 때문에 적정 수준의 점포는 유지돼야 한다는 겁니다.

 

먼저 비용 측면에서는 자동화로 디지털 인력, IT, 시스템 등 고정비용이 발생해 전환비용이 많이 들고 지속적인 개발비용 등으로 단기에 가시적인 비용감소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넷뱅킹 이용실적을 높이기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경쟁은 수익성 개선 측면에서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존 고객을 유지하거나 신규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파격적인 수수료 인하를 시행하고 금리 인하 혜택을 제공하는 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조 선임연구원은 “인터넷뱅킹과 수익성과의 상관관계는 모바일 뱅킹화에서도 다르지 않다”며 “PC 기반에서 모바일 기반으로 비대면 채널의 전환과 모바일 플랫폼 영업 환경 구축이 가속화되고 고객 유치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은행지점’의 효용성과 ‘디지털금융’의 효용성을 잘 따져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새로운 고정비용 증가를 상쇄할 투자 효과가 언제 가시화될지 미지수인 상황에서, 디지털 금융 수익성이 지점 축소의 이유로 언급되는 것은 모순이라는 겁니다.

 

조 선임연구위원은 “금융서비스 종류에 따라 디지털화의 비용과 편익이 다르고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가 온라인 플랫폼에서 완전히 충족되기 어렵다”며 “고객 연령에 따라 채널별 선호도와 활용도에 차이가 뚜렷해 대면 채널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2020년 상반기에만 99개의 점포가 폐쇄됐습니다. 하나은행이 49개로 가장 많았고 ▲KB국민은행 33개 ▲우리은행 12개 ▲한국SC은행 4개 ▲신한은행 1개 순입니다.

 

최호걸 하나은행지부 위원장은 “은행들이 디지털이라는 은행 구조를 재편하고 있다”며 “디지털이 수익성을 보장하는 첨단기법이라는 은행의 주장은 사실과는 다르다”라고 말했습니다.

 

유은실 yes24@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