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알뜰폰 소비자 만족도, KT엠모바일이 1위…LG헬로·SK세븐모바일순

URL복사

Tuesday, January 26, 2021, 10:01:25

소비자원, 알뜰폰 만족도 조사 결과 5점 만점에 평균 3.59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근 자급제폰 구매 증가로 알뜰폰 가입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는 898만명에 달합니다.

 

26일 소비자원이 알뜰폰 종합만족도를 평가한 결과, KT엠모바일이 3.66점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LG헬로모바일이 3.58점, SK세븐모바일이 3.52점 순이었습니다.

 

소비자원은 3개 부문 만족도(서비스품질, 서비스상품평가, 서비스체험)와 포괄적 만족도(전반적 만족, 기대 대비 만족, 이상 대비 만족)를 각각 50%로 반영해 종합만족도를 산출했습니다. 조사 대상 3개 알뜰폰 서비스의 종합만족도는 평균 3.59점으로 나타났습니다.

 

만족도를 세부적으로 보면 가격·속도·부가 혜택 등 상품과 본원적 서비스에 대한 평가(상품 특성)와 서비스를 체험하면서 느낀 주관적 감정에 대한 평가(호감도)는 각각 평균 3.46점이었습니다.

 

상품과 본원적 서비스 외 모든 요소를 평가하는 서비스품질 만족도는 3.43점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당 업체의 서비스 수준에 대한 기대 대비 만족도는 평균 3.77점이었고 산업 전반에서 제공해야 하는 이상적인 서비스 수준 대비 만족도는 3.69점입니다.

 

한편, 단말기 구매와 함께 알뜰폰 서비스에 가입한 경우는 20.2%였고 나머지는 유심칩을 사는 방식으로 알뜰폰에 가입했다고 답했습니다.

 

알뜰폰 단말기로는 91.2%가 4세대(4G) 이동통신인 롱텀에볼루션(LTE) 규격을 이용하고 있었고, 5G 단말기 이용 비율은 5.2%였습니다.

 

이동통신 3사를 이용하다 알뜰폰 사업자로 이동한 비율은 76.4%였습니다. KT엠모바일과 LG헬로모바일 사용자 중에는 KT를 이용하다 알뜰폰으로 옮긴 경우가 각각 43.5%와 32.3%로 가장 많았습니다. SK세븐모바일 이용자 중에는 50.3%가 SK텔레콤을 이용하다가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는 사업자별로 이용 경험자 400명씩을 대상으로 지난해 10월 15∼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정세균, ‘LH 투기 의혹’ 맡을 ‘특수본’ 설치 지시...“불법·탈법 투기행위 철저 수사”

정세균, ‘LH 투기 의혹’ 맡을 ‘특수본’ 설치 지시...“불법·탈법 투기행위 철저 수사”

2021.03.08 13:50:01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을 정부서울청사로 불러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단 운영방안’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전했습니다. 총리실,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된 정부합동조사단이 진상 조사를 진행하지만 수사 권한이 없어 불법행위를 규명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 이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의 수사 순으로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정 총리는 “현재 국수본에 설치된 특별수사단을 국세청,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로 확대 개편해 개발지역에서의 공직자를 포함해 차명거래 등 모든 불법적·탈법적 투기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합동조사단은 민간에 대한 조사나 수사 권한이 없어 차명거래, 미등기 전매 등 불법행위를 밝히는 데 한계가 있다”며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지시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또한 “국수본은 현재 고발된 사례와 함께 정부합동조사단이 수사 의뢰하는 사항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한 줌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이번주 내 정부합동조사단의 1차 조사 결과가 발표되면 이를 국수본에 즉시 수사 의뢰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허위거래 신고 후 취소 등 부동산 시장교란 행위에 대한 엄중 대응도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담합을 통한 시세조작, 불법 전매 등은 일반 국민의 주거 복지를 저해하는 대표적 행위”라며 “국토부가 정밀 분석 중인 조사 결과를 통보받으면 국수본은 즉시 수사에 착수해 부동산시장 교란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생경제 사건은 검경수사권 조정에 따른 경찰의 핵심 수사 영역으로, 경찰 수사역량의 가늠자가 될 것”이라며 “새로 출범한 국수본이 시험대에 올랐음을 명심하고, 모든 수사 역량을 집중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정 총리는 조사 대상인 국토부가 땅 투기 의혹을 ‘셀프 조사’한다는 비판과 관련해 “조사 과정에서 국토부 등의 참여는 부동산거래 전산망의 조회 협조에만 국한하고 있음을 알려 오해가 없도록 하라”고 정부합동조사단장인 최창원 국무1차장에게 지시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