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Logistics 유통

“생수병 라벨만 벗겼는데 매출이 쑥”...식품업계, 분리수거 해결사 ‘일석이조’

URL복사

Monday, February 01, 2021, 06:02:00

식품업계, 분리수거 골칫덩어리 라벨지 해결사 자처..생수이어 탄산음료까지 무(無)라벨로 등장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 경기도 고양시에 사는 주부 김모(56)씨는 요즘 분리수거에 정신이 없습니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 중인 두 명의 자녀가 하루에 만드는 쓰레기양이 많기 때문입니다. 특히 지난달부터는 집에서 마시는 생수 라벨을 별도로 제거한 뒤 버려야 하기 때문에 수고스러움이 더 늘어났습니다.김씨는 "하루 평균 2L 페트병 2~3병를 마시는데, 1~2일만 안버려도 생수병이 쌓여 골칫거리"라며 "정수기를 렌탈할지도 고민했지만, 이 역시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해 스트레스는 똑같을 것 같다"고 했습니다.

 

분리수거 시 번거로움을 덜어낼 수 있는 '무(無)라벨 생수병'에 대한 관심이 업계 안팎에서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25일부터 '재활용가능자원 분리수거 등에 관한 지침'이 시행되면서 식음료 업체들이 출시한 제품들은 불티나게 팔리고, 업계에서도 관련 상품들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재활용가능자원 분리수거 등에 관한 지침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무색 페트병을 버릴 때 내용물을 비우고, 겉면 라벨지를 완전히 제거한 뒤 별도 분리수거함에 넣어야 합니다. 이를 어길 시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3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무라벨 생수는 용기에 부착되는 라벨을 없애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분리수거 과정에서 수고를 덜 수 있는 제품입니다. 제품 표면에 음‧양각으로 브랜드명을 새기거나 뚜껑에 회사 대표 색상을 넣은 것이 특징입니다.

 

업계에서 페트병 무라벨 출시 선두주자는 롯데칠성음료(대표 이영구)입니다. 지난해 1월 롯데칠성은 업계 최초로 출시한 무라벨 생수 아이시스 ECO는 1년 동안 약 1010만개가 판매됐습니다. 이를 통한 폐기물 절감효과도 늘어나 기존 라벨 포장지보다 6.8톤 가량 낮췄습니다. 절감된 라벨을 가로로 이어 붙이면 모두 3020km로, 서울과 부산 사이를 약 9번(왕복 4번 이상) 이동할 수 있는 거리입니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에는 소비자들이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소비자들이 아이시스 에코를 찾아주시는 것 같다"라며 "지난해에는 칠성몰과 쿠팡 등 온라인 판매처와 대형 할인마트 위주로 판매가 됐지만, 올해에는 판매채널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생수뿐만 아니라 커피도 무라벨 덕을 봤습니다. 빙그레(대표 전창원)가 지난해 8월 커피 제품 최초로 선보인 ‘아카펠라 심플리’는 6개월 만에 100만개가 팔렸습니다. 온라인 전용 상품인 것을 감안하면 충분히 의미있는 성과입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무라벨 제품이 인기를 끌자 대형마트와 편의점등 유통가에서도 라벨을 벗긴 제품을 내놨습니다. 롯데마트(대표 강성현)는 지난 26일 ‘초이스엘 세이브워터 ECO’를 선보였습니다. 회사는 올해 상반기까지 PB생수 전 품목의 라벨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연간 폐기물 약 2만 1800kg을 절감한다는 계획입니다.

 

 

BGF리테일(대표 이건준)이 운영하는 CU는 편의점 업계 최초로 무라벨 생수 ‘헤이루(HEYROO)(500ml)’를 내놨습니다. 뚜껑을 밀봉하는 곳에 라벨지를 붙여 뚜껑을 여는 동시에 라벨이 분리되도록 제작됐습니다. 회사는 올해 1분기 내 모든 PB 생수(1L·2L)를 무라벨 페트병으로 교체해 간편한 분리수거와 폐페트병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게 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한국코카콜라(대표 최수정)는 국내 탄산음료 최초로 라벨을 제거한 탄산음료 ‘씨그램 라벨프리’를 출시했습니다. 라벨 대신 표면에 로고 음각을 생겼고, 뚜껑에 브랜드 고유색인 초록색을 넣었습니다. 코카콜라는 씨그램 이외의 다른 제품으로도 무라벨을 적용한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다른 식·유통기업들도 친환경을 테마로한 상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어 업계 간 친환경 경쟁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무라벨 상품의 경우 초반에 설비 투자 비용이 발생하기는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친환경 기업이라는 이미지 향상 효과와 이로 인한 매출 증대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More 더 읽을거리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스트리밍족 정조준”...LGU+, 국내 최초 ‘요금제’에 ‘유튜브 프리미엄’ 담는다

“스트리밍족 정조준”...LGU+, 국내 최초 ‘요금제’에 ‘유튜브 프리미엄’ 담는다

2021.03.08 12:00:00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앞으로 LG유플러스 요금제로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를 광고 없이 볼 수 있습니다. 8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구독 서비스 ‘유튜브 프리미엄’과 5G·LTE 통신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상품 ‘유튜브 프리미엄팩’을 오는 15일 출시합니다. 해당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들은 월정액 1만 450원(VAT포함)에 달하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 프리미엄과 요금제가 연계된 것은 국내에서 처음입니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광고 없이 즐기기 ▲백그라운드에서 즐기기 ▲저장해서 감상하기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을 한번에 이용할 수 있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지난 2015년 출시 이후 꾸준히 가입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유튜브 프리미엄팩’은 이러한 시장 수요를 겨냥해 유튜브 프리미엄과 LG유플러스의 5G·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연계시킨 패키지 상품입니다. 예컨대, ▲넷플릭스를 기본 제공하는 ‘넷플릭스팩’ ▲스트리밍 게임 지포스나우(GeForce NOW)를 무상으로 쓸 수 있는 ‘클라우드게임팩’ ▲구글 홈IoT를 무료로 쓸 수 있는 ‘스마트홈팩’ ▲인기 초등교육 콘텐츠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초등나라팩’ ▲세계 최초 5G AR 글래스 ‘U+리얼글래스’를 50% 할인 받는 ‘스마트기기팩’에 이은 여섯번째 패키지 구성입니다. ‘유튜브 프리미엄팩’은 ‘5G·LTE 프리미어 플러스’, ‘5G 프리미어 슈퍼’와 ‘5G 시그니처’ 등 요금제 4종에 가입할 시 선택할 수 있습니다. 해당 요금제는 각각 월 10만 5000원·11만 5000원·13만원(VAT포함)에 5G·LTE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합니다. 통신 요금 25% 할인 및 LG유플러스의 약정 할인 혜택 ‘LTE 요금 그대로(월 -5,250원)’, 가족·지인 결합 상품 할인을 중복 적용 받으면 각각 최대 월 5만 3500원·6만 1000원·7만 7500(VAT포함)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 프리미엄팩 이용을 원하는 고객들은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 앱을 통해 고객인증 및 구글 계정 등록을 해야 합니다. 중간에 유튜브 프리미엄팩 미제공 요금제로 변경할 경우 무료 혜택도 사라집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혁신그룹장(상무)은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환경에서 OTT, 클라우드게임, 음원 서비스 등 콘텐츠 시장에서 이른바 ‘스트리밍족’의 수요가 뚜렷해졌다”며 “유튜브 프리미엄 패키지는 이러한 고객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작년 하반기 이후 준비한 결과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각 서비스를 별도로 가입·이용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고 요금제 하나로 원하는 콘텐츠를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연계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LG유플러스와 유튜브는 이날 오후 ‘유튜브 프리미엄팩’에 대한 계약을 체결합니다. 고객들은 오는 15일부터 해당 패키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올해 초부터 다양한 상품으로 업계의 요금 경쟁을 주도해왔습니다. 1월 첫 주에 공개한 5G 중저가 요금제가 시작이었는데요. 같은 달 국내 최초 지인간 요금 결합이 가능한 ‘U+투게더’와 5G 시장 최저가인 온라인 전용 요금제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초등학생들을 위한 가정학습 콘텐츠 ‘U+초등나라’와 5G·LTE 통신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초등나라팩’도 선보였습니다. 지난달에는 5G 시장 최초로 장애인들을 위한 ‘5G 복지요금제’를 신설하기도 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