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LGU+, 갤럭시S21 사전개통 종료...“최고 인기 모델은 울트라 팬텀 블랙”

URL복사

Friday, February 05, 2021, 14:02:54

지난 2주간 갤럭시 S21 팬텀 그레이·갤럭시 S21 울트라 팬텀 실버 순
자급제와 알뜰폰 조합도 인기…iPhone 12 꿀조합 가입자 대비 10%↑

 

지난 2주간 갤럭시S21 사전개통 판매에서 울트라 팬텀 블랙이 가장 많이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갤럭시S21 팬텀 그레이와 갤럭시S21 울트라 팬텀 실버 제품도 인기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5일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정식 출시된 3종 중 갤럭시S21과 갤럭시 S21 울트라 기종의 판매 비중이 전체의 약 80%를 차지했습니다.

 

기종과 색상 조합으로는 갤럭시S21은 팬텀 그레이, 갤럭시S21+ 팬텀 바이올렛, 갤럭시S21 울트라는 팬텀 블랙이 가장 판매됐습니다. 기종 관계없이 색상만으로는 팬텀 블랙, 팬텀 바이올렛, 팬텀 실버 순으로 인기가 많았습니다.

 

갤럭시 S21 모델은 40대 여성(13.4%)이 가장 많이 구매했고, 갤럭시 S21+는 20대 남성(13.7%), 갤럭시 S21 울트라와 울트라 512GB 기종은 모두 30대 남성(각각 17.6%, 23.7%) 고객이 가장 많았습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갤럭시 S21 출시와 함께 비대면 채널 전용 할인혜택 제공은 물론 신규 결합상품과 업계 최저가 5G 요금제를 선보이는 등 고객의 부담을 줄이고 다양한 혜택을 늘렸습니다. 업계 최저가 5G 요금제는 월 3만 7500원에 시장 대비 33% 많은 5G 데이터인 12GB를 약정 없이 쓸 수 있는 요금제입니다.

 

U+알뜰폰 또한 갤럭시 S21 출시와 함께 선보인 ‘꿀조합’ 프로모션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iPhone 12 출시와 함께 처음 선보인 꿀조합은 자급제폰을 구입한 후 U+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기간한정 특별할인 요금제는 물론 풍성한 사은품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이다.

 

LG유플러스가 갤럭시 S21 꿀조합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처음 꿀조합 프로모션을 선보였던 iPhone 12 가입자 대비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가입자 중 2030세대 비중이 약 69%로 가장 높았습니다. 일반 알뜰폰 고객 중 2030세대가 차지하는 약 50% 비율보다도 높은 수치입니다.

 

LG유플러스는 꿀조합 프로모션이 자급제폰에 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의 증가에 긍정적인 요인이라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꿀조합 프로모션 출시 전인 갤럭시 노트 20와 비교하면 갤럭시 S21 자급제에 알뜰폰 요금제 가입 고객은 약 15배 성장했습니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이번 S21자급제 판매량 증가는 U+알뜰폰과 꿀조합을 통해 큰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자급제+알뜰폰’의 꿀조합이 선택받을 수 있도록 특화된 요금제 상품과 별도의 혜택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