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위메프, 새 수장에 하송 부사장 선임…박은상 전 대표는 자문으로

URL복사

Monday, February 08, 2021, 10:02:11

지난 2015년 합류 후 마케팅·사업분석 등 총괄
최근까지 박은상 공백 메꾸며 직무대행 역할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위메프가 신임 대표이사로 하송 부사장을 선임했습니다. 건강상의 문제를 이유로 장기휴직을 이어오던 박은상 전 대표는 자문 역할을 맡기로 했습니다. 신규 대표 선임이 경쟁사 대비 미미한 존재감을 뒤집을 반전의 계기로 작용할지 주목됩니다.

 

8일 위메프는 지난해 8월 시작한 직무대행 체제를 종료하고 신임 대표이사로 하송 부사장을 선임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송 신임 대표는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원더피플 경영기획실장, 원더홀딩스 이사 등을 거쳤습니다.지난 2015년 위메프에 합류한 하송 신임 대표는 마케팅과 사업분석, 직매입, 물류업무를 총괄했습니다. 2017년부터 전략사업부문을 맡아 플랫폼 및 신사업 개발, 제휴사업 등을 주도했습니다. 앞으로 기술 기반 플랫폼 역할을 강화해 재도약을 이끌 계획입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대표이사 직무대행으로 활동해왔습니다. 지난 2019년 10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는 프로야구 구단 키움 히어로즈 대표이사 역할을 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6월부터 장기휴직을 낸 이후 복귀하지 않았던 박은상 전 대표는 사업 지원 등을 위한 자문 역할을 맡습니다. 대표 공석이 길어진 탓에 사업이 방향성을 잃고 표류하면서 위메프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폭증한 온라인 쇼핑 수요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1년 전보다 17% 감소했습니다.

 

하송 신임 대표는 “업계 최고 수준의 큐레이션 서비스를 더 강화하고 철저하게 사용자(User) 관점에서 경쟁력 있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투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2021.02.28 10:57: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확진사 수가 감소세로 돌아설지 주목되는 가운데, 28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6명 늘어 누적 8만9천676명이라고 밝혔는데요. 전날(415명)보다 59명 줄면서 300명대로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줄어든 이유로는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드는 '주말 효과'의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34명, 해외유입이 22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올해 들어 완만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설 연휴 직후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다시 600명대까지 증가했다가 최근 9일간은 300∼4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최근 1주일(2.22∼28)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32명→356명→440명→396명→390명(당초 406명에서 조정)→415명→35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었습니다. 정부는 이날로 사흘째를 맞은 백신 접종은 28일 0시 기준 2만 322명으로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는데요. 아울러 전국 초중고교 새학기 등교수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다음 달 14일까지 2주 더 연장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