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Health 건강

코로나19 어제 289명 신규확진…작년 11월말 이후 첫 200명대

URL복사

Monday, February 08, 2021, 10:02:02

지역발생 264명·해외유입 25명..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도 반영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8일 신규 확진자 수는 200명대로 떨어졌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89명 늘어 누적 8만 118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가 200명대를 기록한 것은 3차 대유행 초기 단계였던 지난해 11월 23일(271명) 이후 77일 만입니다.

 

다만 이날 확진자가 줄어든 데는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여 확산세가 완전히 꺾인 것으로 판단하기에는 이른 상황입니다.

 

국내 지역발생 264명 중 서울 111명, 인천 17명, 경기 79명 등 수도권에서 207명이 나왔습니다. 비수도권의 경우 부산 7명, 대구 20명, 광주 7명, 대전 4명, 세종 1명, 강원 4명, 충남 5명, 경북 5명, 경남 4명, 등이다. 울산, 충북, 전북, 전남, 제주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해외 유입 사례 25명 중에는 영국발 입국자 1명(내국인), 프랑스 입국자 1명(외국인), 남아공발 입국자 1명(외국인) 등이 포함됐습니다.

 

사망자는 3명이 늘어 누적 1474명이며, 위중증 환자는 2명이 감소해 현재 188명입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