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코로나라 고향 안 가요”...설 세뱃돈 신권교환 ‘반토막’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0, 2021, 10:02:03

한국은행, 연휴 전 10영업일간 시중에 4.7조 공급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시민들이 한국은행 창구에서 바꿔 간 신권 규모가 작년의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신권은 주로 설 명절에 세뱃돈·용돈으로 쓰이는데,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향 방문 계획이 줄어들자 신권교환도 감소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5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설 연휴 고향 방문을 계획 중’인 사람은 단 12%에 불과했습니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9일까지 시민들이 한은 발권국 창구를 통해 지폐를 새 돈으로 바꿔간 건수는 약 3320건입니다. 설 연휴 직전인 10일을 포함하더라도 작년 설 연휴 교환실적(7090건)의 절반 정도에 불과할 전망입니다.

 

설 연휴 전 10영업일 동안 시중에 풀린 돈도 작년보다 줄었습니다. 한은이 1월 28일∼2월 10일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순발행액)는 4조 747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814억원(15.7%) 감소했습니다.

 

순발행액은 한은이 발행한 돈에서 한은 금고로 다시 돌아온 환수액을 뺀 금액입니다. 한은은 1월 28일∼2월 8일 공급 실적과 2월 9∼10일 예상 공급액을 더해 순발행액을 계산했습니다.

 

올해 이 기간 한은이 발행한 화폐는 5조 183억원, 환수액은 2708억원입니다.

 

한국은행은 “사흘간의 설 연휴 기간이 지난해와 같았으나 연휴 중 사회적 거리 두기로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됨에 따라 순발행액이 작년보다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