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삼성전자 “갤S21 초기 판매량 전작 대비 30% 높아”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0, 2021, 10:02:03

자급제 판매량 두 배 늘어..물량 부족해 개통 기간 연장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S21’이 출시 초기에 전작 대비 두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가 지난달 29일 정식 출시된 갤럭시 S21 시리즈 국내 판매 실적(1월 29일부터 2월 8일)을 집계한 결과 ‘갤럭시 S20’ 시리즈와 비교했을 때 같은 기간(11일간)에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갤럭시 S21이 전체 판매량 약 40%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팔렸으며 갤럭시 S21 울트라가 약 36%로 뒤를 이었습니다.

 

자급제 판매량도 크게 늘었습니다. 전체 판매량 중 자급제 비중이 약 30%에 달하고 판매량은 전작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자급제 판매 가운데 온라인 판매 비중은 약 60%로 조사됐습니다.

 

스마트폰 판매가 늘면서 덩달아 ‘갤럭시 버즈 프로’도 불티나게 팔렸습니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전작 대비 약 2배 수준으로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삼성전자는 정식 개통에 앞서 갤럭시 S21 시리즈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모델 물량이 부족해 사전예약 대상 개통 기간과 사은품 신청 기간을 각각 2월 4일과 2월 15일로 연장하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디자인 및 기능에 더해 저렴한 가격이 소비자 선택을 유도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기본형인 갤럭시 S21은 5세대(5G) 이동통신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100만원 이하로 출시됐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S21 시리즈는 예년 대비 약 2개월 앞당겨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기존 갤럭시S 시리즈를 사용하고 있는 많은 고객의 약정 기간이 종료되는 시점인 3월과 4월에 더욱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