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GS건설, ‘방배그랑자이’ 24일부터 집들이 시작한다

URL복사

Friday, July 23, 2021, 14:07:04

최고 20층·8개동·총 758가구 규모로 조성‥“방배동 대표할 랜드마크”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GS건설(대표 허창수·임병용)은 방배동을 대표할 랜드마크 단지인 방배그랑자이가 이달 24일부터 본격적인 집들이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방배그랑자이는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1028-1, 2 번지 일원에 최고 20층, 8개동, 총 758가구 규모로 조성되는 아파트로 선호도 높은 전용 59m²·74m²·84m²가 일반공급됐으며 특히 중층(7층) 이상 물량이 115가구(45%)로 공급됐습니다. 평형별 일반분양 가구는 ▲59m² 77가구 ▲74m² 53가구 ▲84m² 126가구입니다.

 

방배그랑자이는 매봉재산과 맞닿아 있고 최상층부 스카이라운지에서는 매봉재산과 길 건너편 우면산을 아래로 강남 시티뷰까지 조망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단지 내에 연결된 둘레길을 통해서는 매봉재산에 오를 수 있어 입주민은 산림욕을 즐길 수 있습니다. 또 인근 방배공원과 서리풀공원에서는 가벼운 산책을 통해 강남 도심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도 있습니다.

 

해당 단지는 가든라운지와 가든숲갤러리, 엘리시안가든 등은 입주민에게 많은 녹지환경을 제공합니다. 이 밖에도 숲과 나무를 테마로 설계된 자이펀그라운드(어린이 놀이터)도 마련됐습니다.

 

방배그랑자이는 대형 피트니스센터와 프리미엄 독서실, 북카페가 조성됐습니다. 또한 호텔식 스파·사우나, 실내 영화관, 실내골프연습장, 클라이밍이 가능한 다목적 체육관 등도 있습니다.

 

해당 단지는 전용면적 59㎡ 타입에도 4베이(Bay)가 설계돼 주목되는데요. 단지는 가구마다 시스템에어컨 3개소가 기본으로 제공하고 천연 대리석 거실 아트월, 유럽산 욕실타일, 독일 라이히트사 주방가구 등으로 하이엔드(High-end) 주거를 원하는 입주민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여기에 단지는 GS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미세먼지 걱정없는 환기형 공기청정 시스템 Sys Clein(시스클라인)이 도입돼 입주민의 주거 쾌적성은 더욱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시스클라인은 기존 전열교환기 방식의 외기 환기 공기 순환방식에 기존 이동형 공기청정기의 강력한 공기정화 기능을 더한 차세대 공기청정 시스템입니다.

 

또한 단지에는 통합 빌트인 시스템 형태로 구성되는 것이 특징으로 세대 내 환기 및 공기청정 기능을 모두 갖춰 공간 활용성을 높였습니다. 아울러 실시간으로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등 실내 공기 오염을 파악해 자동으로 작동합니다.

 

방배그랑자이는 편리한 교통환경을 갖췄습니다. 주변에는 지하철 2호선 방배역까지 도보로 이동이 가능한 위치에 입지해 있으며 지하철 2·4호선으로 환승할 수 있는 사당역도 인근에 있어 교통이 편리합니다. 또한 경부고속도로 서초 IC, 남부순환도로와 연계돼 타도시로의 접근성도 좋습니다. 인근에는 강남지역 동서축을 연결하는 교두보인 서리풀터널이 지난 2019년 4월 개통됐습니다.

 

방배그랑자이는 방일초, 이수중, 서초중이 가깝고 서울고, 동덕여고, 상문고 등도 반경 800m 내 위치해 있습니다. 1km 내에는 국립중앙도서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등이 있어 높은 교육환경과 문화환경을 누릴 수 있습니다.

 

GS건설 관계자는 “방배그랑자이에 자이 브랜드만의 특화 설계와 차별화 계획을 적용, 입주민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우수한 입지와 뛰어난 상품성으로 강남에서 ‘살기 좋은 아파트’의 새 기준을 제시한 만큼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대한항공, 무역 낙수효과 ‘역대 최대 영업이익’ 달성

대한항공, 무역 낙수효과 ‘역대 최대 영업이익’ 달성

2022.01.27 21:45:10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대한항공[003490]이 코로나19에 따른 항공업계의 불황 속에서도 지난해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습니다. 여객 운항 대신 화물 운항에 적절하게 대응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입니다. 27일 대한항공의 공시에 따르면 별도 재무제표 기준 작년 영업이익은 1조4644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515% 증가했습니다. 기존의 연간 최대 영업이익 기록이었던 2010년의 1조1589억원보다 3055억원이 늘었습니다. 매출 역시 8조7534억으로 전년 대비 18% 증가했습니다 당기순이익은 6387억원으로 전년 당기순손실 1946억원에서 흑자 전환에 성공했습니다. 4분기 영업이익도 기존 분기 최대 영업이익인 2016년 3분기의 4476억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세계 각국을 오가는 항공기 운항이 줄어들었음에도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한 이유는 화물 부문에서 매출이 크게 상승한 덕분입니다. 작년 대한항공의 여객 매출은 전년 대비 45.9% 감소한 1조839억원을 기록했지만 화물 매출은 57.5% 증가한 6조6948억원에 달했습니다. 실제로 한국의 지난해 수출액은 전년보다 25.8% 증가한 6445억4000만달러, 수입은 31.5% 늘어난 6150억5000만달러, 무역수지는 294억9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무역액도 1조2596억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를 달성하며 9년만에 세계 무역순위 8위로 올라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수출입 화물 수요가 폭증했고 항공 화물 운임 단가는 상승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여객 매출 2년 연속 감소 속에서도 화물 매출과 인건비 절감 등을 통해 영업이익을 끌어올릴 수 있었습니다. 한국 제조업의 수출증대에 따른 '낙수효과'를 누린 셈입니다. 대한항공은 올해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문제와 글로벌 소비와 투자 증가 등의 종합적인 영향에 대비하며 화물 사업 매출을 계속 끌어올릴 방침입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확산 또는 진정 상황과 국내외 출입국 규정 등에 따라 수요 회복의 속도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향후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정체되고 조업이 제한적이었다”며 “그러나 선제적인 운항·조업 역량 강화로 안정적인 화물 운송 공급 체계를 유지했고 부정기·화물 전용 여객기를 운영해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