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d 카드

롯데카드, 롯데백화점 동탄점 고객 대상 이벤트 진행...“명품백 증정”

URL복사

Friday, August 20, 2021, 11:08:26

1만5000개 경품 증정 ‘행운의 룰렛 이벤트’..동탄점 주변 100여개 가맹점서 최대 10% 할인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롯데카드가 롯데백화점 동탄점 이용 고객과 인근 소상공인을 위한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20일 롯데카드(대표이사 조좌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동탄점 오픈을 기념해 동탄점 주변 가맹점에서 할인 혜택을 여는 등 주변 상권 활성화에 나섭니다. 

 

우선 9월 30일까지 총 1만5000개 경품이 걸린 ‘롯데백화점 동탄점 X 롯데카드 행운의 룰렛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이벤트 기간 동안 롯데백화점 동탄점에서 롯데카드로 5만원 이상 결제 시 매주 금요일(8월 27일~10월 8일) 룰렛 응모 문자메시지를 받을 수 있으며, 문자에 있는 응모쿠폰으로 당첨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5만원 이상 결제 건당 응모쿠폰 1매를 받을 수 있으며, 기간 중 여러 번 응모가 가능하다. 

 

경품은 ▲명품백 ▲세라젬파우제 안마의자 ▲드롱기 전자동머신 ▲시그니엘 서울 숙박권 ▲일렉트로룩스 공기청정기 ▲삼성 비스포크 큐브냉장고 ▲닌텐도 스위치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또 롯데백화점 동탄점에서 롯데카드로 10만원 이상 결제한 고객을 대상으로 5층 롯데카드센터 방문 시 여행용 파우치를 1만개 한정으로 증정해 주는 ‘롯데백화점 동탄점 웰컴 기프트 증정’ 이벤트도 마련했습니다.

 

이밖에 롯데백화점 동탄점 주변 가맹점 결제 시에도 혜택을 제공해 주는 ‘클럽 동탄(CLUB DONGTAN)’ 서비스도 진행합니다.

 

오는 22년 6월 30일까지 롯데백화점 동탄점 주변 음식점, 카페, 베이커리 등 100여개 요식 및 생활업종 매장에서 롯데카드로 결제 시 3~10% 결제일 할인 혜택을 제공해줍니다. 할인 혜택은 별도 응모 없이 자동 적용되며, 이벤트 기간 동안 횟수 제한 없이 받을 수 있다. 자세한 클럽 동탄 참여 가맹점 및 할인율은 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동탄 신도시 내 첫 백화점인 롯데백화점 동탄점 오픈을 기념해 백화점은 물론 백화점 주변에서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지역 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기도 화성시 동탄역로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동탄점은 롯데쇼핑이 7년 만에 선보이는 신규 점포로 지하 2층, 지상 8층 연면적 24만6000㎡에 달하는 경기도 최대 규모의 백화점입니다. 변화하는 소비자의 트렌드와 동탄 상권 고객의 관점을 반영해 ‘고객에게 완벽한 휴가와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복합공간’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입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최고금리 꼼꼼하게 확인하세요…금감원, 예·적금 주의보 발령

최고금리 꼼꼼하게 확인하세요…금감원, 예·적금 주의보 발령

2021.11.24 16:19:44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금융감독원은 금융사의 예·적금 우대금리 조건에 관해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우대금리 적용 조건이 복잡하다는 민원 증가에 따른 조치입니다. 금감원은 “주요 은행의 특판 예·적금 판매 현황을 확인한 결과 소비자 보호 상의 취약점이 나타났다”며 “소비자들이 우대금리 효과를 오인한 채 금융상품에 가입할 우려가 있어 주의를 환기하고자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고 말했습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우대금리 관련 민원은 주로 ▲복잡한 우대금리 달성 조건 ▲상품설명 부족으로 우대금리 착오 ▲낮은 우대금리 수준 ▲가입한도 제한 등으로 인해 실질적 혜택이 미미하다는 내용이 많았습니다. “”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지난 9월까지 은행권이 판매한 예·적금 상품 58개를 조사한 결과, 예적금이 만기된 고객이 받은 금리가 최고금리의 78%였습니다. 이자가 최고금리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상품도 2개로 나타났습니다. 은행이 대형마트·카드사·여행사 등과 제휴해 출시한 예적금 상품은 우대금리를 받은 고객이 7.7%에 불과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제휴상품은 우대금리 지급요건을 충족하기 어렵거나 불입한도 및 가입기간의 제약으로 인해 실익이 적다고 판단한 고객이 스스로 우대금리 지급요건 충족을 포기한 경우가 많았다”며 “특히 적금 상품은 적립액이 점차 증가하는 구조이므로 실제 수령 이자는 소비자 기대에 못미치는 경우가 일반적”이라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복잡한 우대금리 조건과 더불어 은행의 상품설명 부족도 민원의 주요 원인이라고 금감원은 지적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의 우대금리 조건은 주로 오픈뱅킹 등록·제휴상품 이용실적 달성·연금이체 실적 등인데 사실상 달성하기 쉽지 않다”며 “상품설명서에서 우대금리는 눈에 띄는 큰 글씨로 설명하고 조건은 작은 글씨로 쓰여 있는 경우가 많고 단기간 제공하는 우대금리를 만기까지 적용되는 경우로 오해하는 사례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