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LG, 청년 일자리 창출 세 번째 타자 나섰다

URL복사

Thursday, October 21, 2021, 16:10:49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세번째 파트너십 맺어
향후 3년간 3만 여명 직접고용 및 일자리 3만 9000여개 창출

 

인더뉴스 이수민 기자ㅣ정부와 LG그룹이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세번째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LG는 3년간 3만 명의 직접채용을 포함, 3만 9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습니다.

 

국무총리실과 LG그룹은 21일 오후 서울 강서구에 소재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LG는 간담회에서 향후 3년간 직접채용으로 총 3만명 외에 산업 생태계 지원 및 육성을 통한 9천개의 일자리 창출을 발표했는데 ▲스타트업 분야 1500억 원 투자 ▲‘채용계약학과’ 등 산학연계 프로그램 확대 ▲ESG 프로그램 활성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LG는 산업 생태계 육성도 강화할 계획입니다. ▲‘LG커넥트’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 원 투자 ▲산학연계로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 확대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LG 소셜캠퍼스’와 지역 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밸류업프로그램’등을 통해 12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입니다.

 

김 총리는 간담회에서 “‘청년들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가 화답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기업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서 청년 일자리를 늘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이수민 기자 itnno1@inthenews.co.kr

12월 여객 수요 위축 전망…항공업종 대응 전략은?

12월 여객 수요 위축 전망…항공업종 대응 전략은?

2021.12.08 09:09:30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항공운송 업종에 다시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12월 여객 수요가 재차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다. 8일 NH투자증권은 여객 수요가 위축되는 시점에서 화물 수송 부문의 실적이 항공업종 평가에 중요한 요소라고 분석했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1월 국제선 여객이 전년 대비 89% 증가한 37만 3000명을 기록해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며 “특히 국제선 노선별 수요가 미주와 유럽을 중심의 장거리 노선의 회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운항이 재개되는 동남아시아 중심으로 여객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국내 코로나 확진자가 연일 증가하는 추세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았다”며 “12월 여객 수요는 재차 위축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화물 수송 부문에서 견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는 대한항공을 중심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1월 국제선 화물 수송량은 28만 3132 톤으로 전년 대비 7.9% 증가했다. 항공 화물 운임 지수도 지난 6일 기준 5029포인트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정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화물 수송량은 시장 성장률을 상회하면서 화물 시장에서도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며 “재무적 안정성을 확보한 대한항공 중심의 대응 전략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