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BAT코리아, '글로' 연구 성과 발표...“유해성분 노출 저감 효과 있어"

URL복사

Thursday, November 05, 2020, 15:11:46

"글로로 완전히 전환한 경우 흡연 관련 질환 위험 감소"
창립 30주년 맞아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사업 비전 밝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BAT코리아가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glo)'의 최신 과학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BAT 그룹차원의 비전 ‘더 나은 내일’(A Better Tomorrow)을 실현하기 위한 계획을 소개했습니다.

 

BAT코리아는 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글로의 장기 임상시험에 초기 3개월분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와 함께 궐련형 전자담배 위해성 과학연구 성과도 전했습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일반 연초 담배에서 글로로 완전히 전환한 흡연자는 3개월 만에 담배 연기에 포함된 유해성분에 대한 노출이 현격히 감소했습니다. 측정된 다수의 유해성분을 분석한 결과, 글로로 전환한 시험 참가 그룹의 유해물질 노출 저감도는 흡연을 완전히 중단한 금연 그룹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장기임상연구는 글로 단독 사용으로 전환한 흡연자의 유해성분 노출이 저감된 것인데요. 임상연구 최종 분석 결과는 향후 추가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날 BAT 과학연구진은 인구통계 분석 결과도 새롭게 발표했습니다. 흡연자에게 궐련형 전자담배가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자 시행된 이번 분석은 일본 센다이, 도쿄, 오사카 지역 흡연자 4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조사 참여자들은 자기주도 평가방식으로 ‘삶의 질(QoL)’ 점수를 매겨 기침, 호흡곤란, 피로도 등의 요소를 평가했습니다. BAT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글로를 사용한 대상 집단에서 삶의 질 수치가 개선된 것을 확인했는데요. 특히 기침 증상 개선 측면에서는 글로로 전환한 그룹이 담배를 완전히 끊은 금연그룹과 유사한 개선폭을 나타냈습니다.

 

제임스 머피 BAT 위해저감 제품연구 총괄 박사는 “글로와 같은 신제품군으로의 전환을 고려하는 흡연자들은 일반 연초 담배 대비 유해성분 노출 경감을 포함해 기대되는 이점을 보다 정확히 알고 싶어한다”며 “잠재적으로 위해성이 낮은 대안 제품을 모색하는 흡연자에게 중요한 근거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초기 임상연구 결과는 대단히 고무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이번 과학연구 성과는 사업이 미치는 위해성을 경감해나가고자하는 BAT의 사업 목표에 긍정적인 동력으로 작용하는 한편, 소비자들에게 건강 위해요소는 줄이면서도 만족스러운 다양한 제품군을 제공해 나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BAT그룹은 그들의 비전인 ‘더 나은 내일’을 발표하며 오는 2030년까지 비연소 제품군 소비자를 5000만명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 1990년 법인 설립 이후,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은 BAT코리아는 이날 제품 생산과 수출 등 사업 실적 증가의 발자취와 함께 사업 방향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지난 7월 담배업계 최초의 여성 사장으로 선임된 김은지 BAT코리아 사장은 이날 지역 사회에 미치는 환경과 사회적 영향에 초점을 맞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목표를 위한 BAT코리아의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김은지 사장은 “BAT코리아는 2002년 경남 사천에 생산공장을 설립하고 운영하며, 1990년 회사 설립 이래 30년 간 대한민국 경제와 산업 발전에 기여해왔다”며 “BAT코리아는 다가올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가는 동시에 한국을 제품 생산과 인재 창출의 글로벌 허브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