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억' 소리나는 삼성전자 超고가 ‘마이크로 LED TV’ 실제로 보니···“화질 끝판왕”

URL복사

Friday, December 11, 2020, 06:12:00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 이달 말 사전 예약 후 내년 3월 본격 출시
전국 6개 거점 매장서 전시..2400만개 마이크로 LED칩 붙여 110인치 완성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현존하는 디스플레이가 낼 수 없는 차원이 다른 명암비를 구현합니다. 스스로 색과 빛을 내는 유일무이한 제품입니다.”

 

삼성전자가 ‘억’ 소리 나는 마이크로 LED 초대형 TV를 전격 공개했습니다. 출고가는 무려 1억 7000만원. 마이크로 LED의 최초 가정용 TV로 구현한 제품으로 삼성전자는 새로운 초대형 TV 시장 개척에 나섰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부터 마이크로 LED TV 사전 예약을 받은 후 내년 3월 정식 출시할 예정입니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플라자 강남 본점을 시작으로 전국 거점 매장 6곳에 마이크로 LED TV를 전시할 예정입니다.

 

지난 10일 삼성디지털플라자 강남 본점에 전시된 마이크로 LED TV는 크기와 화질면에서 그야말로 압도적이었습니다.

 

우선, 전시했던 매장이 꽤나 넓었는데도 110인치 TV가 걸린 한쪽 벽이 꽉찬 느낌이 들었습니다. 800만 화소에 해당하는 4K급 해상도를 갖춘 마이크로 LED TV의 컬러감은 또렷하고 선명한 것을 넘어 눈이 부셨습니다.

 

마이크로 LED TV는 아주 작은 LED 칩을 붙여서 양산하는 기술로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B2B를 통해 맞춤형 제품으로 판매해왔습니다. 이날 공개한 110인치는 약 2400만개의 마이크로 LED칩을 붙인 결과물입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동일면적에 LED칩을 얼마나 더 촘촘하게 넣느냐에 따라 화질이 결정됩니다. 쉽게 설명해 아주 작은 LED를 얼마나 더 밝게 할 수 있느냐에 따라 기술력 차이로 볼 수 있다는 겁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 칩을 붙이는 과정에 반도체 초미세 공정 노하우를 적용했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TV에 보다 더 적합하도록 기존 제품 대비 더 촘촘하고 정밀한 소자 배열을 통해 110형 상용화에 성공했다”며 “110형보다 더 작은 크기의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기술도 이미 확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이크로 LED는 0.1㎜에 해당하는 100 마이크로미터(㎛·1㎛=100만분의 1m) 이하의 초소형 LED 칩 하나하나에 RGB(적·녹·청) 색상을 구현하는데요.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소비자들이 화질을 느끼는 요소는 밝기, 컬러, 디테일에 있다”면서 “마이크로 LED 소자를 통해 RGB(적·녹·청)) 단위를 정확히 표현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매장에서 110인치 마이크로 LED TV 옆에 전시된 디스플레이 기본 단위 모듈도 직접 볼 수 있었는데요. 기본 단위 모듈은 8:9사이즈로 약 200개 모듈이 합쳐져야 110인치 TV가 완성됩니다.

 

모듈을 붙여 크기를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마이크로 LED TV는 고객 니즈에 따라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합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기존 패널은 사이즈가 정해져 있는데, 소비자가 원하면 모듈을 조절해서 원하는 사이즈를 만들 수 있어서 확장성이나 효율성 측면에서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초대형 TV 트렌드에 걸맞게 70인치~100인치까지 제품 출시를 계획 중입니다. 다만, 작은 사이즈를 원하는 소비자 니즈가 확인되면 시장 반응에 따라 출시도 가능하다는 설명입니다.

 

마이크로 LED TV는 콘텐츠와 스크린, 스크린과 벽의 경계를 없앤 ‘모노리스 디자인’을 적용했습니다. 로고 역시 옆면으로 배치해 스크린과 벽의 이질감을 줄여 마이크로 LED만의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 제품 디자인을 구현했습니다.

 

이번 신제품은 110인치 화면을 50인치 화면 4개로 분리해서 볼 수 있는 ‘쿼드뷰’ 기능도 있습니다. 4개 화면을 동일한 비율로 동시에 시청할 수 있고, 하나의 화면을 키우고, 나머지 3개 화면을 작게 만들 수도 있는데요. 리모콘으로 화면을 옮겨 오디오 재생도 조절 가능합니다.

 

삼성전자는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중동 등 지역을 타겟으로 판매할 계획입니다. 현재 삼성전자는 글로벌 유통사와 협의 중인데, 마이크로 LED TV에 대한 관심이 높아 의미있는 수량을 판매할 수 있을거란 기대가 큽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마이크로 TV는 기존 제품과 완전히 달라 삼성이 (시장을)만들고,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올해 98인치 QLED TV를 출시해 판매했는데, 그 과정에서 생긴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110인치 판매 방안을 수립 중이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마이크로 LED TV의 가격은 1억 7000만원으로 그야말로 ‘넘사벽(넘을 수 없는 벽)’입니다. 이 때문에 초고가에 형성된 가격으로 판매가 부진하지 않을지에 대한 우려도 있는데요.

 

 

추종석 부사장은 “마이크로 LED TV는 좋은 제품이고, 사고자 하는 고객이 반드시 있기 마련이다”며 “전시도 잘하고, 구매할만한 적합한 고객도 찾는 등 (VVIP를 위한) 제품을 팔 수 있는 특별한 마케팅을 포함해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내년 TV 시장에서 QLED와 마이크로 LED 등 투트랙 전략으로 프리미엄 라인업을 내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판매한 TV 규모는 1485만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9% 증가했습니다. 이 중 QLED TV 비중은 약 33%로 역대 최대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최용훈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개발팀장(부사장)은 “가격은 후발 시장 플레이어들의 진입에 따라 가격은 드라마틱하게 떨어질 것으로 본다”이라며 “내년 3월부터 의미있는 판매량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내년 미니 마이크로 LED TV와 QLED 라인업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입니다. 당장 내년 1월에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에서 업그레이된 QLED 라인업을 공개합니다.

 

조성혁 삼성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75인치 TV가 550만~600만대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에는 700만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삼성전자가 초대형 TV 시장을 계속 주도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