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Logistics 유통

신세계 스타필드, 코로나 극복 위해 임대료 최대 40% 인하

URL복사

Wednesday, December 16, 2020, 11:12:52

지난해 12월 대비 피해에 따라 지원폭 조정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스타필드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라 어려움이 가중되는 중소 입점업체를 위한 지원책으로 12월 임대료를 최대 40%까지 감면하기로 했습니다.

 

신세계프라퍼티(대표 임영록)는 스타필드(하남·고양·안성·코엑스몰) 및 스타필드 시티(위례·명지·부천) 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입점업체를 위해 임대료 인하 정책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스타필드는 지난 2월부터 중소 입점업체를 대상으로 임대료 유예 및 인하 등 지원을 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추가 지원책은 지난해 12월 대비 매출 하락률에 따라 20%에서 최대 40%까지 임대료를 감면하는 내용입니다. 입점업체 약 660개 매장이 부담을 덜 것으로 보입니다.

 

지원 대상은 스타필드 코엑스몰과 스타필드 시티 위례, 명지, 부천은 경우 중소 입점업체 모두를 대상으로 하며 스타필드 하남, 고양, 안성은 상대적으로 타격이 큰 식음료 매장과 미용실, 네일샵, 안경점 등 서비스 매장이 포함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간 동안 의무 휴업해야 하는 실내체육시설, 문화교육시설 등 총 14개 매장 임대료와 관리비는 모두 면제하기로 했습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입점 테넌트가 겪는 어려움과 위기에 깊이 공감한다”며 “매출 감소로 인한 경영 차질이 불가피함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임대료 인하·납부유예, F&B 지원·엔터테인먼트 이용권 구입 등 다양한 상생활동을 해왔다. 이번 추가 대책이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습니다.

 

앞서 스타필드는 지원금 약 90억원을 투입해 3차례에 걸쳐 총 6개월간(코엑스몰 외 스타필드 일부 장르 제외) 중소 입점업체를 대상으로 임대료를 최대 40% 인하했습니다. 또 F&B ·서비스·엔터테인먼트 시설 매장 지원을 진행해왔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