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Major 대기업

[신년사] 허창수 전경련 회장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업에 부담주는 규제 개선해야”

URL복사

Wednesday, December 30, 2020, 17:12:31

2021년 신년사서 “한국 기업에 족쇄 채우는 규제·비용부담 거둬야”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30일 내년 ‘포스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시대’를 맞아 산업구조를 혁신하고, 기업에 부담을 주는 규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2021년 신년사에서 “지난해 우리 경제는 코로나19로 시작해 코로나19로 끝난 한 해 였다”며 “전 세계 인적, 물적 교류가 위축되고, 보호무역주의마저 강화돼 수출 중심의 우리 경제에 커다란 위협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내적으로 관광, 도소매업을 중심으로 내수부진이 심화돼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큰 고통을 겪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우리는 방역과 경제살리기에 매진해 코로나19 충격에 선방할 수 있었지만, 내년은 생사의 기로에 서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면서 “국민과 기업, 정부가 삼위일체로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기업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허 회장은 “코로나19 이후에는 우리의 생각과 기술, 산업이 모두 변화해 과거의 성공방정식이 더는 유효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 “절박한 심정으로 산업구조를 혁신하지 않으면 잃어버린 10년, 20년을 맞이할지 모른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적어도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외국기업들과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어야 하지 않겠나”며 “한국 기업에만 족쇄를 채우는 규제나 비용부담을 늘리는 정책은 거두어 주시고, 더 많은 기업인들이 기업가 정신을 발휘해 시장에서 맘껏 뛸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조언했습니다.

 

허 회장은 또 2021년이 전경련 창립 60주년인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60년 전 선대들은 돈도 기술도 자원도 없던 허허벌판에서 세계 10대 경제강국으로 우뚝 선 한강의 기적을 이뤘다”면서 “그 마음 그 정신을 받들어 전경련이 다시 뛰겠다. 세계 각국으로부터 ‘한강의 기적 2.0 시대’가 열렸다는 찬사를 듣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어 “거문고 줄을 바꾸어 다시 맨다는 ‘해현경장(解弦更張)’처럼, 모두 새로운 마음으로 힘차게 시작하는 한 해가 되시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