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층간소음 잡는다...소음 특화설계 선보이는 건설사들

URL복사

Tuesday, January 19, 2021, 09:01:56

DL이앤씨, 60mm 완충재 사용
삼성물산, ‘층간소음연구소’ 신설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코로나19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층간소음이 적은 아파트에 대한 인기가 높습니다. 이에 건설사들도 층간소음을 줄인 아파트를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19일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까지 접수된 층간소음 민원은 3만 615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2만 3843건)보다 51%가량 증가했습니다. 2015년만 해도 2만건에 미치지 못했던 사실을 고려하면 증가세가 가파릅니다.

 

건설업계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겨냥해 층간소음을 잡아주는 설계를 적용한 아파트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금호건설과 신동아건설, HMG파트너스는 층간소음 저감을 위해 혼합 무량판 구조(탑상형에 한함)로 설계된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를 이달 분양할 예정입니다.

 

DL이앤씨도 경기 가평군에 분양 예정인 ‘e편한세상 가평 퍼스트원’ 아파트에 60mm 완충재를 사용해 층간소음을 줄이는 데 집중했습니다. 삼구건설은 고성능 이중창을 사용, 방음 효과를 높인 ‘KTX포항역 삼구 트리니엔’을 분양하고 있습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층간소음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면서 건설사들도 이에 특화한 아파트를 아파트를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물산은 층간소음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12월 ‘층간소음연구소’를 신설했습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층간소음의 원인과 현황분석부터 건설 재료와 아파트 구조, 신공법에 이르기까지 층간소음을 줄이는 기술을 종합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정호 vividocu@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