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Major 대기업

삼성 준법위 “법원 실효성 판단 의견 달라…결과로 증명할 것”

URL복사

Thursday, January 21, 2021, 18:01:09

준법위 정기회의 직후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 재판부 의견에 입장문 공개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 후 처음으로 입장을 내놨습니다.

 

21일 삼성 준법위는 정기회의 직후 입장을 통해 “위원회는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 형사판결 관련) 판결의 선고 결과에 대해서는 어떠한 논평도 낼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실효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이재용 파기환송심 재판부에 대해 “의견이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준법위는 “위원회는 재판이 계기가 돼 출범했지만, 재판과는 관계없이 독자적으로 운영돼 왔다”면서 “다만, 판결 이유 중 위원회의 실효성에 관한 판단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명히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출범 이후 척박한 대내외 환경에도 불구하고, 삼성의 바람직한 준법경영 문화를 개척하기 위해 온갖 심혈을 기울여왔다”고 반박했습니다.

 

다만, 위원회는 “(이번 기회를)위원회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위원회 활동의 부족함을 더 채우는데 더욱 매진하고, 오로지 결과로 실효성을 증명해 낼 것이다”고 강조했습니다.

 

준법위는 이재용 부회장의 재구속과 관계없이 독자적인 준법위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준법위는 “판결과는 상관없이 제 할일을 계속하겠다”며 “위원회가 처음부터 밝힌 다짐이기도 했고, 이 부회장도 최근까지 이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회장 역시 지난해 30일 파기환송심 최후진술에 이어 구속 후 옥중 첫 메시지에서 “준법위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위원회는 “예나 지금이나 위원회의 목표는 의심없의 여지없이 명확하다”면서 “삼성 안에 준법이 깊게 뿌리 내리고 위법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고, 삼성 안과 밖에서 준법과 어긋나는 일에 대해서 시도할 엄두를 내지 못하게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과거 발생했던 이른바 ‘정경유착’의 고리를 완전히 끊어버리겠다는 겁니다. 준법위는 “과거 이른바 정경유착을 비롯해 고질적인 여러 위법행위가 있었다”며 “안에서 촉발된 것도 있었고, 밖으로부터 쉽게 거절하기 어려운 요구도 있어 모두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으로 준법위는 “4세 성계 포기 이후의 건강한 지배구조 구축 문제에 집중하고, 승계 관련해서 다른 리스크가 발생하지 않게 예방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준법위는 이날 정기회를 열고 실효성 강화를 위한 위원회 운영규정 개정안을 논의했습니다.

 

개정안에는 위원회의 권고에 대한 관계사 불수용할 때 이사회 결의를 거치도록 하고, 위원회 재권고시에는 이사회에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이 출석해 의견진술할 권한을 보장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개정안은 협약사 이사회 의결을 거쳐 확정됩니다.

 

위원회는 현재 비정기적으로 실시 중인 관계사의 컴플라이언스 준법지원인 간 회의를 정기 협의체로 전환해 분기별로 정례화하고, 준법감시부서 실무자급 협의체를 신설하는 방안도 보고받았습니다.

 

한편 준법위는 오는 26일 삼성전자와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7개 관계사 대표이사와 최고경영진 간담회를 열 예정입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